축구

“10번·측면·최전방, 다 맡겨만 줘”… ‘멀티 황소’ 자신감 뿜뿜

황희찬 “팀을 위해 최선 다하고 싶다” 새달 11~14일 DFB포칼서 데뷔 유력

확대보기

▲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RB 라이프치히로 이적한 황희찬이 4일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팬들과 첫인사를 나누고 “어떤 공격 포지션에서도 골을 넣도록 하겠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사진은 라이프치히 연습구장에서 훈련 중인 황희찬의 모습.
RB 라이프치히 홈페이지 캡처

독일 프로축구의 신흥 강호 RB 라이프치히 유니폼을 입고 빅리그를 누비게 된 ‘황소’ 황희찬(24)이 4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에 게재된 인터뷰에서 ‘멀티 플레이어’로서의 자신감을 드러냈다.

황희찬은 팀 내 포지션에 대한 질문에 “나는 매우 강하고 골 넣기를 좋아한다”면서도 “(한편으로는) 골을 만들어 가는 과정도 즐긴다”고 말했다. 이어 “10번(플레이메이커), 측면 공격수, 최전방 공격수 등 어떤 공격 포지션이든 나는 편안하게 해낼 수 있다”면서 “내 플레이로 팀을 앞으로 이끄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생애 첫 빅리그 무대를 앞두고 욕심도 생길 법한데 황희찬은 “개인 목표는 중요하지 않다”면서 “팀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싶다. 그게 항상 최우선 순위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라이프치히는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재개하는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 나선다. 13일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스페인)와 8강전을 치르는 것. 이적 전 출전 명단이 확정돼 황희찬은 출전은 하지 못하지만 팀과 동행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그는 “나는 안타깝게도 이번 챔피언스리그 경기를 뛸 수는 없지만 팀과 함께 리스본으로 가겠다”면서 “동료들이 리스본에서 성공적인 대회를 치르기를 바란다”고 응원했다.

황희찬의 라이프치히 데뷔전은 다음달 11∼14일 사이 열리는 뉘른베르크와의 2020~21시즌 독일축구협회(DFB) 포칼 1라운드가 될 것으로 보인다. 2020~21시즌 분데스리가는 같은 달 18일 개막한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