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대북단체 유흥비 폭로한 전수미 변호사 “삐라는 돈벌이”

“탈북 남성에 성폭행 당한 후 탈북 여성 지원”

확대보기

▲ 대북 전단 관련 질의에 답변하는 전수미 변호사
북한인권단체 활동을 한 전수미 변호사가 3일 오후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안건심사 관계인으로 출석해 대북 전단과 관련한 더불어민주당 이용선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8.3 연합뉴스

대북단체가 미국으로부터 받은 돈 일부를 유흥비용을 썼다고 폭로한 전수미 변호사가 주목을 받고 있다. 전수미 변호사는 굿로이어스 공익제보센터 소속으로 북한민주화운동본부에서 활동한 이력이 있다.

전수미 변호사는 3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진술인 자격으로 출석해 “탈북 남성에게 성폭행을 당한 후에 탈북 여성들을 지원해왔다. 룸살롱에서 회식을 하다가 한 남성이 내가 있던 여자화장실 문을 부수고 들어와서 성폭행을 당했다”라고 밝혔다.

전 변호사는 “대북단체가 미국이나 단체로부터 받은 돈이 순수하게 쓰이는 것도 있겠지만, 일부는 룸살롱 등 유흥비용으로 쓰인다”면서 대북전단이 일부 탈북민 단체의 돈벌이로 활용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전 변호사는 “그걸 날리시는 사람이 나한테 ‘돈을 벌 수 있는 사업 아이디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며 “남한에서 돈을 벌기 위한 하나의 살아남는 수단으로 대북전단을 배워오고, 또 미국에서 돈을 받을 수 있는 창구를 마련한 것”이라고 말했다.

전 변호사는 대북전단이 북한 주민에게 전달되는 경우는 많지 않으며 대부분은 휴전선에 떨어지는 것으로 들었다고 말했다.

전 변호사는 “(북한에 있는) 일반인들은 잘 볼 수 없는데다가, (대북전단을) 가지고 있다가 발견되면 총살된다. 북쪽으로 올라갈수록 삐라(대북전단)를 받았다는 사람들을 보지 못했다”며 “접경 지역에 군 복무하는 사람들에 한해서 받기 때문에 교화나 계몽의 효과가 있었는지는 회의적”이라는 의견을 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