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도쿄 신규 확진 사흘째 최다…내주부터 술집 영업시간 단축

하루 확진 472명에 누적 1만3천163명…독자 긴급사태 선언 여부 주목

확대보기

▲ 도쿄, 코로나19 신규 확진 400명 넘어서…이틀 연속 ‘최다’
일본 도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처음으로 400명을 넘어선 31일 도쿄 시민들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번화가인 시부야의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도쿄도의 이날 신규 확진자는 463명으로, 이틀 연속 일일 기준 최다 기록을 세웠다. 2020.08.01.
AP 연합뉴스

일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이 본격화하는 가운데 1일 수도인 도쿄도(東京都)에서 472명의 확진자가 새로 확인됐다.

도쿄도의 하루 확진자는 지난달 30일 367명, 전날 463명에 이어 이날 사흘 연속으로 하루 최다 기록을 갈아치웠다.

이에 따라 도쿄도의 누적 확진자는 1만3천163명으로 늘었다.

도쿄도의 월별 확진자 수를 보면, 4월에 3천748명을 기록한 뒤 5월 957명, 6월 994명으로 두 달 연속 1천명 밑으로 떨어졌다가 7월 6천466명으로 급증했다.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 지사는 코로나19 확진자가 급격히 늘어나자, 이달 3일부터 술을 제공하는 음식점(술집)과 노래방에 대해 영업시간을 오후 10시까지로 단축할 것을 요청하겠다고 지난달 30일 밝혔다.

고이케 지사는 전날 기자회견에선 코로나19 상황이 더 악화하면 “독자적인 긴급사태 선언을 발령하는 것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