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중남미

인도 하루 확진 5만 7000명, 멕시코 코로나 사망 세 번째 많아

하루 30만명씩 확진자 늘어 하루이틀 사이 세계 1800만으로

확대보기

▲ 묘지 관리자들이 31일(현지시간) 멕시코시티 외곽 시코 공동묘지에서 코로나19로 밀려드는 시신들을 묻을 새 무덤을 파내고 있다.
멕시코시티 로이터 연합뉴스

 인도 정부 관리들이 지난 24시간 동안 5만 7000명 이상이 코로나19 신규 확진을 받았다. 멕시코의 누적 사망자는 영국을 앞질러 세계에서 세 번째로 많은 나라가 됐다.

 이 나라에서 신규 확진자가 하루 5만명을 넘긴 것은 사흘 연속이라고 영국 BBC가 1일 전했다. 금융 중심지 뭄바이가 속한 마하라슈트라주가 가장 많은 타격을 입고 있다. 하지만 안드라 프라데시,텔란가나와 아삼 주 등 여러 다른 주들에서도 가파르게 환자가 늘고 있다.

 인도의 바이러스 검사 건수가 빠르게 늘어난 영향도 있지만 지난 6월 푸네 시 같은 곳에서 바이러스 검사 자체를 수행하지도 않아 공식 통계에 잡히지 않았던 수백 건의 사례 등이 뒤늦게 통계에 반영된 탓도 있다고 방송은 전했다.

 전날 멕시코 보건부는 지난 24시간 사이 688명의 코로나19 사망자가 추가돼 누적 사망자가 4만 6688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1일 오후 7시(한국시간) 미국 존스홉킨스 의과대학 집계 결과 4만 6204명을 제치고 미국과 브라질에 이어 코로나19 사망자가 세 번째로 많은 나라가 됐다.

멕시코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42만 4637명으로, 미국과 브라질, 인도, 러시아, 남아프리카공화국에 이어 여섯 번째로 많다. 지난 하루 신규 확진자는 8458명으로, 또다시 최고치를 경신했다. 멕시코의 코로나19 치명률은 11%에 이르러 아주 높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존스홉킨스 의과대학의 감염병 전문가인 아메시 아달자 박사는 치명률이 높다는 건 멕시코 내 바이러스가 다른 나라보다 훨씬 더 치명적이거나 감염자가 지나치게 적게 집계됐다는 뜻인데 전자라고 믿을 근거는 없다고 말했다. 아달자 박사는 일반적으로 코로나19 치명률을 0.6%로 추정할 수 있다며, 이를 멕시코 사망자 수에 적용하면 실제 감염자가 710만명가량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사망자 수도 실제보다 적게 잡혔을 것으로 추정된다.

멕시코 32개 주 가운데 20개 주에서 지난 3∼6월 사망자가 예년보다 7만 1315명이 늘었다. 일간 엘우니베르살은 이를 근거로 수학자의 분석을 인용해 멕시코의 코로나19 사망자가 실제로는 16만 5000 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했다.

한편 존스홉킨스 의대 집계 결과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가 1760만 1361명에 이른 상황에 하루 30만명씩 늘고 있어 하루이틀 사이 1800만명에 도달할 것으로 점쳐진다. 전날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24시간 동안 전 세계 신규 확진자가 29만 2527명이라고 발표했다. 국제 통계 사이트인 월드오미터는 현재 확진자를 1777만 1634명으로 집계하고 있다. 사망자는 존스홉킨스대 기준 67만 9693명, 월드오미터 기준 68만 3278명이다.

당초 예상과 달리 코로나19는 북반구의 여름에도 확산세가 수그러지지 않고 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전날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 선포 6개월을 맞아 열린 코로나19 긴급위원회에서 “최악의 고비는 넘겼다고 믿었던 많은 나라가 지금 새로운 발병과 씨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대유행이 “100년 만에 한 번 나올 보건 위기”라면서 수십 년간 영향이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