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요즘

남희석의 김구라 저격, ‘라디오스타’ “김구라 무례한 MC 아냐”

홍석천도 중재 나서

확대보기

▲ 남희석, 김구라.
연합뉴스

개그맨 남희석의 김구라 방송 태도에 대한 공개 지적에 MBC ‘라디오스타’ 제작진과 방송인 홍석천이 중재에 나섰다.

남희석은 지난 7월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라디오스타’에서 김구라는 초대 손님이 말을 할 때 본인 입맛에 안 맞으면 등을 돌린 채 인상 쓰고 앉아 있다”며 “자신의 캐릭터이긴 하지만 참 배려 없는 자세”란 글을 올리며 김구라를 저격했다.

남희석은 “그냥 자기 캐릭터 유지하려는 행위”라고 꼬집으며 “그러다보니 몇몇 짬 어린 게스트들은 나와서 시청자가 아니라 그(김구라)의 눈에 들기 위한 노력을 할 때가 종종 있다”라고 주장했다.

남희석은 이 글을 수십분 만에 곧 삭제했지만 논란이 벌어졌다. 이후 남희석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년 이상 고민하고 올린 글”, “사연이 있다”란 댓글을 달기도 했다.

남희석은 다음날일에도 페이스북에 “‘돌연’ ‘급작’ 아니고 몇년을 지켜보고 고민하며 남긴 글이고 자료화면 찾아보면 안다”라며 “반박 나오면 몇 가지 정리해서 올려 드리겠다”란 글을 게재했다.

이어 “공적 방송 일이기도 하고 개인적으로 연락하는 사이도 아니다”라며 “논란이 되자 삭제됐다는 것은 오보이고 20분 정도 올라왔는데 모 작가님 걱정 때문에 논란 전에 지웠다”고 밝혔다. 또 “콩트 코미디 하다가 떠서 ‘라디오스타’에 나갔는데 개망신 당하고 밤에 자존감 무너져 나 찾아 온 후배들 봐서라도 그러면 안 되심, 약자들 챙기시길”이라고 부연했다.

확대보기

▲ 홍석천 인스타그램

침묵하던 ‘라디오스타’ 제작진은 31일 공식입장을 내고 “방송을 통해서는 드러나지 않지만 MC 김구라씨는 출연자들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한다”며 “‘라디오스타’ 촬영 현장에서 김구라씨는 녹화 전, 중간, 촬영이 끝나고 나서까지 출연자들과 소통하고 배려하며, 세세하게 챙기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며 남희석의 주장을 반박했다.

‘라디오스타’ 측은 “저희가 지켜본 김구라씨는 출연자들에게 무례한 MC가 아니다”라며 “김구라씨가 방송에서 비치는 모습은 토크쇼인 ‘라디오스타’ 만의 캐릭터라고 이해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전했다.

또 홍석천은 과거 방송에서 남희석 때문에 개그맨을 그만뒀다는 이야기를 했다는 풍문이 퍼지자 “제가 남희석씨 때문에 개그맨을 그만두게 됐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홍석천은 “방송에서 했던 이야기가 앞뒤 맥락은 빠지고 자극적으로 포장돼 안타깝다”라며 “저는 지금 이 순간도 남희석씨와 누구보다 친하게 지내고 있고 남희석씨는 항상 상대방을 배려하고 제가 좋아하는 동생”이라고 전했다.

홍석천은 “아울러 김구라씨 역시 제 친한 친구이기 때문에 이런 상황을 바라보는 제 마음이 안타깝다”며 “다만 두 사람 모두 가볍게 움직이는 분들이 아니라는 것을 잘 알기 때문에 잘 마무리 되길 바라며 조용히 믿고 기다려보려 한다”고 덧붙였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