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인권위 공무원, 술 취해 택시기사 폭행…현행범 체포(종합)

확대보기

국가인권위원회 소속 공무원이 택시기사를 때려 다치게 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서부경찰서는 인권위 소속 공무원 A씨를 상해 혐의로 입건했다고 31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4일 술에 취해 택시를 타고 잠이 들었다가 서울 은평구 한 도로에서 택시기사가 깨워 요금을 달라고 하자 주먹을 휘둘러 상처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택시기사는 A씨의 폭행으로 이가 부러졌다고 MBN이 전했다.

A씨는 당시 출동한 경찰에게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