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검찰

라임서 200억 받아 부실채권 산 연예기획사 대표 구속

확대보기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 조상원)는 라임자산운용 펀드에서 200억원을 투자받은 돈으로 부실 채권을 사들이고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로 연예기획사 대표 김모씨를 구속했다고 31일 밝혔다.

김씨는 코스닥 상장사 A사의 회장 이모씨의 부탁을 받고 라임 펀드 돈을 A사 전환사태에 투자한 혐의(배임)를 받는다. A사 전환사채는 이미 감사 의견 거절을 받아 투자가치가 거의 없었다.

김씨는 이씨와 함께 A사와 자신의 회사 자금 70억원을 횡령한 혐의도 받고 있다.

김씨와 공모한 혐의를 받는 이씨는 다른 사건으로 체포영장이 발부된 상태이며 이 사건 수사가 시작되기 전 해외로 도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