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궁궐 전문 화가 김기철 화백 별세

확대보기

▲ 김기철 화백
아트코리언 제공

한국 궁궐을 그려 온 김기철 화백이 29일 3년 암투병 끝에 별세했다고 소속사 아트코리언이 30일 전했다. 56세.

1964년 충북 청원에서 태어난 김 화백은 홍익대 서양화과 학사와 석사 과정을 마쳤다. 고인은 2008년 숭례문 화재 이후 아름다운 궁궐의 소중함을 일깨우고자 한국 궁궐과 대문의 모습을 화폭에 담았다. 덕수궁, 창덕궁, 경희궁, 만월문 등을 사실적으로 그리고, 배경을 강렬한 원색으로 깔아 독특하게 구성했다. 빈소는 청주시립장례식장 3호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31일 오전이다. 장지는 청주 목련공원이다. 043-291-4444.

이순녀 선임기자 coral@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