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단독] 민심에 놀란 정부 ‘압박’ 통했나… 다주택 고위직 71%가 움직였다

오늘 데드라인… 본지, 매각 현황 분석

확대보기

규제지역 집 2채 이상 31명 중 22명
1채 이상 팔았거나 처분 의사 밝혀
노영민·김조원 등 靑참모 9명 중 4명
홍남기·박능후 등 장·차관급 18명도

6·17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민심 이반이 거세지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정세균 국무총리가 잇달아 고위공직자를 향해 “살 집 한 채만 남기고 팔라”고 강력 권고한 지 약 한 달이 됐다. 그사이 다주택 공무원 10명 중 7명이 집을 실제 팔았거나 처분 의사를 밝힌 것으로 집계됐다. 성난 민심에 놀란 정권이 인사권 등을 활용해 다주택 고위직을 더 압박할 것으로 보이자 꿈쩍 않던 공무원들이 움직이기 시작한 것이다.

확대보기

서울신문이 30일 청와대와 각 부처 등을 취재한 결과를 종합하면 부동산 ‘규제지역’에 본인 또는 배우자 명의 등으로 2채 이상 집(오피스텔 포함)을 보유했던 장차관급(청와대는 비서관급 포함) 고위공직자 34명(3월 재산신고 기준) 가운데 22명이 이달 중 집을 한 채 이상 팔았거나 매각할 의사를 밝혔다. 또 청와대 다주택 참모 중 3명(윤성원 국토교통비서관, 박진규 신남방신북방비서관, 조성재 고용노동비서관)은 지난 24일 교체됐다. 정리하면 현직 다주택 고위공직자 31명 가운데 71.0%(22명)가 집을 팔거나 팔기로 한 것이다.

특히 노 실장이 이달 말로 데드라인을 못박으며 참모들을 압박했던 청와대에서는 다주택자 9명(교체 3명 제외) 중 4명이 집을 팔거나 팔겠다는 의사를 공식화했다. 서울 서초구 반포동의 아파트 대신 충북 청주 가경동 아파트만 팔려다가 논란을 빚은 노 실장이 두 채 모두 팔았고, 주택 처분 권고를 두고 노 실장과의 갈등설까지 불거졌던 ‘강남 다주택자’ 김조원 민정수석도 송파구 아파트를 처분하기로 했다. 하지만 김외숙 인사수석과 황덕순 일자리수석, 김거성 시민사회수석 등은 매각 의사를 명확히 밝히지 않고 있다. 서울신문은 이들에게 전화와 문자메시지 등으로 매각 의사를 물었지만 답을 듣지 못했다. 청와대는 다주택 매각 현황을 정리해 이르면 31일 공개한다.

장차관급 다주택자 22명 가운데 18명이 한 달 새 집을 팔거나 매각 의사를 밝혔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오피스텔을 처분하겠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당초 “오피스텔은 은퇴 뒤 작업실로 쓸 용도”라며 매각 불가 입장이었다. 또 부동산 정책을 맡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은성수 금융위원장, 김용범 기재부 1차관도 주택 2채(분양권 포함) 중 1채를 팔기로 했거나 팔았다고 밝혔다.

3주택자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배우자인 이일병 전 연세대 교수 명의의 종로구 오피스텔을 처분해 2주택자가 됐고,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도 종로구에 있는 오피스텔을 처분하겠다는 의사를 공식 표명했다.

강남구와 경기 성남시 분당구 등에 ‘똘똘한’ 아파트 2채를 가진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도 이달 초까지는 매도 의사가 불분명했다. 하지만 식약처 관계자는 이날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처장이 두 채의 아파트 중 한 채를 팔겠다고 한다”고 전했다.

하지만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과 고기영 법무부 차관, 국가정보원의 최용환 1차장·이석수 기획조정실장 등은 매각 의사를 밝히지 않았다. 정재숙 문화재청장은 “1채는 원래 소유했던 집이고 1채는 상속분으로 여동생과 50%씩 나눠 가져 매도하기 애매하다”고 말했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나상현 기자 greentea@seoul.co.kr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