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중남미

[서울포토] ‘상어 주의보’에도 즐거운 물놀이

확대보기

▲ 2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리도 해변의 니커슨 비치 파크에 나소 카운티 경찰 해병대 보트가 순찰하는 가운데 시민들이 수영을 즐기고 있다.
AFP 연합뉴스

확대보기

▲ 2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리도 해변의 니커슨 비치 파크에 나소 카운티 경찰 해병대 보트가 순찰하는 가운데 시민들이 휴식을 취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2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리도 해변의 니커슨 비치 파크에 나소 카운티 경찰 해병대 보트가 순찰하는 가운데 시민들이 수영을 즐기고 있다.

확대보기

▲ 2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리도 해변의 니커슨 비치 파크에 나소 카운티 경찰 해병대 보트가 순찰하는 가운데 시민들이 수영을 즐기고 있다.
AFP 연합뉴스

나소 카운티 당국은 지난 며칠간 롱아일랜드 해안가에서 상어가 잇따라 목격된 이후 해변에서의 수영 금지 조치를 내리고 순찰활동을 강화했다고 발표했다.

확대보기

▲ 2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리도 해변의 니커슨 비치 파크에 나소 카운티 경찰 해병대 보트가 순찰하는 가운데 시민들이 수영을 즐기고 있다.
AFP 연합뉴스

한편 지난 28일(현지시간) 메인주 해안에서 수영을 즐기던 여성 한 명이 상어에 물려 사망하는 사건도 발생했다.

AFP 연합뉴스


 1/4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