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멀 일반

새끼 혹등고래 사냥 나선 범고래 패거리 포착…어미의 눈물

확대보기

▲ 고래상어 서식지로 유명한 서호주 닝갈루에서 혹등고래 사냥에 나선 범고래 패거리가 포착됐다. 25일(현지시간) 호주 스카이뉴스는 하루 전 닝갈루 해안에서 범고래 3마리의 협동 사냥이 드론 카메라에 잡혔다고 전했다./사진=로이터 연합뉴스

고래상어 서식지로 유명한 서호주 닝갈루에서 혹등고래 사냥에 나선 범고래 패거리가 포착됐다. 25일(현지시간) 호주 스카이뉴스는 하루 전 닝갈루 해안에서 범고래 3마리의 협동 사냥이 드론 카메라에 잡혔다고 전했다.

낚시 애호가인 셰인 스티븐은 24일 닝갈루 해안으로 나갔다가 범고래떼와 마주쳤다. 스티븐은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낚시 중인 우리 보트 밑으로 범고래떼가 다니며 장난을 쳤다. 그런데 얼마 후 물 튀는 소리가 요란하게 났다. 범고래 패거리가 사냥에 돌입한 것이였다”고 밝혔다.

범고래 패거리의 표적이 된 건 다름 아닌 새끼 혹등고래였다. 어미 혹등고래는 분기공으로 물을 뿜고 꼬리를 휘둘러 물거품을 일으키며 거세게 저항했다. 새끼 혹등고래는 어미 등에 올라타 그저 이 싸움이 빨리 끝나기만을 기다렸다.

확대보기

▲ 사진=셰인 스티븐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범고래 패거리(사진 왼쪽)는 대열을 이뤄 깊게 잠수했다가 다시 돌아와 개별 공격으로 어미 고래 혼을 쏙 빼놓기를 반복했다./사진=셰인 스티븐 인스타그램

하지만 고군분투하는 어미 고래를 비웃기라도 하듯, 범고래 패거리는 특유의 협동사냥을 펼쳤다. 대열을 이뤄 깊게 잠수했다가 다시 돌아와 개별 공격으로 어미 고래의 혼을 쏙 빼놓기를 반복했다.

모성애가 남다르기로 유명한 혹등고래였지만 ‘바다의 지배자’로 불릴 만큼 힘과 지능 면에서 월등히 뛰어난 범고래의 대담한 사냥 전략에는 별도리가 없었다. 스티븐은 2시간의 사투 끝에 새끼 고래가 결국 범고래 차지가 됐다고 전했다. 10t도 채 안 되는 범고래 성체지만 셋이 달라붙으니 30t에 달하는 어미 혹등고래에게서 새끼를 빼앗기란 식은 죽 먹기였다.




범고래는 상어나 다른 돌고래, 심지어 저보다 몸집이 큰 혹등고래까지 잡아먹어 ‘킬러 고래’라고도 불린다. 사람 다음으로 안정적인 사회를 형성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해양생물 가운데 최상위 포식자인 범고래는 지능적이면서도 잔인한 사냥 방식으로 유명하다. 뛰어난 협동력을 활용해 어미 주의를 분산시킨 뒤 새끼를 낚아채는 식이다. 이 때문에 여름을 나기 위해 새끼와 함께 남극을 떠나 호주 해안을 찾는 혹등고래들은 늘 범고래의 위협에 노출돼 있다.

호주 스카이뉴스는 각지의 해양 생태계 전문가들이 닝갈루 해안으로 몰려들고 있다며, 범고래와 혹등고래의 사투에 대한 과학자들의 높은 관심을 전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