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하태경 “단국대 겁박해 학력 위조” vs 박지원 “떳떳하다”

27일 국회에서 열린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박지원 후보자와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학력 위조 의혹’을 두고 신경전을 벌였다.

하 의원은 “2000년 당시 (후보자가) 권력 2인자일 때, 단국대 학력을 위조한 의혹을 받고 있어 그것을 확인할 자료로 단국대 성적표 원본을 공개하라고 했는데 끝까지 거부했다”며 “개인 정보 유출이라고 말했는데, 성적을 가리고 충분히 제출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 후보자는 “저는 조선대에 다니지 않았고, 광주교대 2년을 다니고 단국대에 편입했다”며 “학적 정리는 대학이 책임질 일이지 제가 학적을 정리하는 사람이 아니다. 성적을 가리고 제출하는 것도 대학이 할 일”이라며 반박했다.

확대보기

▲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 연합뉴스.

하 의원은 오후에 이어진 박 후보자의 ‘학력 위조 의혹’ 추가 질의에서도 박 후보자가 1965년 단국대에 편입하는 과정에서 조선대 학력을 허위로 제출했는데, 이후 문제가 불거지지 않도록 2000년에 뒤늦게 조선대를 광주교대 출신으로 고쳤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박 후보자를 집중 추궁했다.

하 의원이 질의 과정에서 ‘위조’, ‘겁박’이라는 단어를 사용하자 박 후보자는 즉각 반발했다. “아무리 제가 청문을 받는다고 해도 사실이 아닌 것을 위조, 겁박 이런 말을 하면서”라며 불쾌한 감정을 드러냈다. 이에 대해 하 의원은 “회피 전략을 쓰고 있다”며 “본질을 흐리지 말라”며 받아쳤다.

또한 하 의원은 박 후보자가 북한에 5억 달러를 송금하는 ‘비밀 합의서’에 서명을 했다고 주장했다. 박 후보자의 서명이 작성된 문건 5개를 공개하며 “여기에 다르게 보이는 서명이 있느냐”며 “당시 같은 날에 했던 서명과도 똑같다”고 주장했다.

박 후보자는 “저와 김대중 정부를 모함하기 위해서 위조한 서류”라며 “그런 게 만약 사실이라면 대북송금 특검이 덮어줄 리도 없고, 국정원 간부를 통해 확인해보니 그런 문서는 처음이라고 한다”며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이어 “사본 말고 원본을 내보라. 그 카피(복사본)를 주시면 제가 검찰이나 경찰 등 기관에 수사를 의뢰하겠다”며 “그러한 문제에 (하 의원은) 확실하게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임승범 인턴 seungbeom@seoul.co.kr
장민주 인턴 goodgood@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