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박지원 “정치인 박지원 지우고 국가 공무원으로 다시 태어나겠다”

박지원, 인사청문회 모두 발언 통해 각오 밝혀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가 27일 “제 개인사는 내곡동 뜰에 묻고 오직 대한민국이 가야 할 앞길만 보겠다”고 밝혔다. 내곡동은 국정원이 있는 곳이다.

박 후보자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에서 “저는 2000년 남북정상회담 특사로 남북정상회담을 성사시켰고 이 일로 옥고도 치렀지만 이후 사면돼 정치인으로 활동했고 청문회까지 서게 됐다. 파란만장했지만 후회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후보자는 “정치인 박지원은 지우고 엄격한 국가 공무원으로 다시 태어날 것을 약속드린다”며 “정보위원들 말씀을 국민 목소리로 깊이 새기며 저를 다시 한번 가다듬고 국정원이 국민의 신뢰받는 기관으로 일신 또 일신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다짐했다.

확대보기

▲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보위 전체회의에서 열린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뉴스1.


박 후보자는 국정원 운영 방향과 관련해서 “국정원 본연의 업무에 충실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저의 모든 경험과 지혜를 쏟아부어 제 마무리 소임이자 국민의 여망인 굳건한 안보와 한반도 평화의 길을 놓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국정원이 국내 정치와 선거에 개입하는 일이 절대로 없도록 하겠다고도 강조했다. 그는 “전임 국정원장의 국내 정보 수집 업무 폐지 등의 조치가 되돌려지지 않도록 법과 제도에 의한 개혁을 완성하겠다”고 강조했다.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임승범 인턴 seungbeom@seoul.co.kr
장민주 인턴 goodgood@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