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27년간 접힌 채 살았던 中 ‘폴딩맨’, 수술로 허리 펴고 새 삶 (영상)

확대보기

▲ 사진 왼쪽은 지난해 6월 수술 받기 직전의 모습, 오른쪽은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친 뒤 20여 년 만에 허리를 편 채 스스로 걷는 리 씨의 모습

확대보기

▲ 왼쪽은 강직성 척추염 진단 이전에 건강했던 리 씨의 모습, 오른쪽은 수술 받기 직전 건강 상태가 최악에 달했던 당시의 모습

질병을 제때 치료하지 못한 탓에 27년간 상체를 완전히 구부린 채 살아야 했던 중국의 40대 남성이 수술로 새 삶을 시작했다.


일명 ‘폴딩맨’(folding man)으로 불린 남성 리화(46)는 27년 전인 19세 당시, 강직성 척추염 진단을 받은 후부터 상체가 서서히 굽기 시작했다. 강직성 척추염은 척추에 염증이 발생해 점차적으로 척추 마디가 굳어지는 강직성 척추염은 만성적인 척추관절병 중 하나다. 진단 이후부터 리 씨의 상체는 점차 구부러지기 시작했고, 10여 년 전부터는 상체가 완전히 접힌 채 불편한 삶을 살아야 했다.

허리가 점차 굳어지기 시작하더니 결국은 이마가 무릎에 닿을 정도까지 구부러졌지만 경제적 사정이 열악해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했다.

허리를 바로 펴지 못하는데다 머리가 거꾸러진 상태였기 때문에 걷고 입는 것이 거의 불가능했다. 어머니의 간병을 받았지만 머리와 무릎의 틈이 고작 1.9㎝에 불과할 정도로 상태가 좋지 않아 독립적인 일상생활이 어려울 수밖에 없었다.

확대보기

▲ 왼쪽은 몸이 완전히 구부러진 상태에서 수술을 받는 리 씨의 모습, 오른쪽은 수술 후 앞을 바라본 채 재활 훈련을 하는 모습

하지만 지난해 인생을 바꿀만한 기회를 얻었다. 광둥성 선전시의 한 병원이 그에게 수술을 제안했고, 리 씨와 어머니는 고향인 후난성 남부에서 멀리 떨어진 선전까지 이동해 수술을 받을 수 있었다.

지난해 6월, 선전시의 한 병원 의료진은 구부러진 그의 척추를 바로 세우는 수술을 진행했다. 척추 사이에 죽은 신경들을 제거하고, 척추부터 허리와 가슴, 목에 이르기까지 직립 상태를 유지할 수 있도록 보형물을 장착하는 큰 수술이었다.

세 차례의 수술이 끝난 지난해 9월, 리 씨는 26년 만에 처음으로 몸을 완전히 편 채 누울 수 있었다. 부가적인 수술과 치료가 이어졌고, 마지막 수술을 끝으로 그는 앞을 바라본 채 서서 걸을 수 있을 정도로 호전됐다.

확대보기

▲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친 뒤 20여 년 만에 허리를 편 채 스스로 걷는 리 씨의 모습

확대보기

▲ 수술 후 앞을 바라보며 스스로 걷는 훈련을 하고 있는 중국 리 씨의 모습

최근 공개된 영상은 보조기구에 의지한 채 걷는 훈련을 하는 리 씨의 모습을 담고 있다. 현지 의료진은 “비록 수십 년간 제대로 쓰지 못해 약해진 팔 근육도 재활하는 훈련이 필요하지만, 이미 스스로 일어나고 걸을 수 있을 정도로 회복한 덕분에 지난달 퇴원을 허락했다”고 밝혔다.


현재 리 씨는 고향인 후난성으로 돌아가 작은 가게를 열고 새로운 인생을 시작했다. 아직 치료와 재활 과정이 남아있긴 하지만, 이전과는 완벽하게 달라진 자신의 삶에 만족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