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시 젠더특보, 박원순 사망 하루 전 “실수한 것 있으시냐”

확대보기

▲ 경찰이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휴대전화에 대한 디지털포렌식 작업에 곧 착수할 예정이다. 사진은 2014년 5월 통화를 하고 있는 박원순 전 시장의 모습. 박원순 전 시장이 최근까지 사용한 휴대전화는 아이폰 신형 모델인 것으로 전해졌다. 2020.7.14
연합뉴스

임순영 서울시 젠더특보가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성추행 혐의로 피소된 지난 8일 박 전 시장에게 “실수한 게 있느냐”고 물은 것으로 드러났다.

15일 조선일보가 임 특보와 진행한 인터뷰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3시쯤 서울시 외부로부터 ‘시장님 관련 불미스러운 일이 있다’라는 얘기를 듣고 박 전 시장에게 “실수한 게 있는지” 물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임 특보는 당시 전해 들은 불미스러운 일이 성추행 혐의 관련 고소 여부인지는 알지 못했다고 밝혔다. 자세한 내용을 파악하기 위해 집무실에 있던 박 전 시장을 찾아 되물었다는 것이다.

전직 비서 A씨가 지난 8일 오후 4시30분쯤 서울지방경찰청에 박 전 시장을 성추행 혐의 등으로 고소한 뒤 서울시에서 박 전 시장이 참여한 내부 회의가 있었지만 고소 관련 대책회의는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4일 일부 언론에 따르면 8일 오후 박 전 시장이 젠더특보와 법률전문가 등과 함께 대책회의를 했으며 회의에서 박 전 시장이 사임의사까지 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 특보는 늘 하던 현안 회의였으며 회의에서 구체적인 사실에 관해서는 논의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회의에서 박 전 시장이 사임 의사를 밝힌 것도 사실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임 특보는 성추행 피소 사실을 회의에서도 몰랐으며 9일 오전에서야 서울시 외부에서 관련 사실을 들었다고 설명했다.

전직 비서 A씨가 박 전 시장 성추행 혐의와 관련해 이전부터 서울시 내부에 도움을 요청했으나 묵살됐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임 특보도 사건을 사전에 인지하고 대응하지 못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임 특보는 지난해 1월15일 여성정책 관련 조언자로 서울시에 임명돼 여성정책 자문을 맡아왔다.

한편 경찰은 박 전 시장이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사실을 박 전 시장이 숨지기 전 청와대에 보고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성추행 피해 여성 측은 고소장 제출 사실이 박 전 시장에게 전달됐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와 함께 서울시 내부에서 피해 여성의 호소를 묵살했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