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박원순 복심’ 박홍근 “고소인 상처 헤아리는 게 급선무”

확대보기

▲ 박원순 시장 장례위원회 박홍근 공동집행위원장(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2일 오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 앞에서 장례절차 등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복심’으로 불리는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은 14일 “고인으로 인해 고통과 피해를 입었다는 고소인의 상처를 제대로 헤아리는 일이 급선무”라고 밝혔다.

박원순 전 시장 장례 집행위원장을 맡아 상주 역할을 한 박홍근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고인으로부터 사실 여부를 확인할 길은 없지만, 고소인께 그 어떤 2차 피해도 없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며 이 같이 말했다.

박홍근 의원은 “그의 공적, 업적뿐만 아니라 인간적 한계와 과오까지 그대로 평가하고 성찰할 일”이라며 “고인의 선택이 너무나 큰 충격이었고, 여전히 납득하기 어렵고 참담하다”고 했다.

박원순 전 시장이 극단적 선택을 한 배경에 대해 ‘복심’이라 불리던 박홍근 의원은 “그 누구도 정확히 알 수 없다”면서 “정치인 중 가깝다는 내게도 일언반구 거론하지 않았는데, 도저히 감당할 수 없는 문제에 직면했기에 스스로 목숨을 던진 것 아닌가 추측할 뿐”이라는 견해를 내놨다.

박홍근 의원은 “지난 닷새가 차라리 긴 악몽이었으면 좋겠다”며 고인의 장례기간을 돌아보며 “고인의 삶과 뜻을 기억하고 계승하는 것은 남은 자들의 몫”이라고 말했다.

이어 “고인은 한국사회에서 변화와 정의의 선구자였고, 나 같은 후배에게는 든든한 나침반이었다”며 “고인의 공은 공대로, 과는 과대로 껴안고 가겠다”고 덧붙였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