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인터넷 방송인 진워렌버핏 아파트서 투신 숨진 채 발견돼

경찰, CCTV통해 진씨 아파트 꼭대기층 복도서 투신 모습 확인

확대보기

▲ 인터넷 방송인 진워렌버핏.

경기 부천 원미경찰서는 중동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인터넷 방송인 진워렌버핏(40·본명 진현기)이 숨진 채 발견됐다고 8일 밝혔다.

원미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10분쯤 부천시 중동 한 아파트 단지에서 진씨가 쓰러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조사 결과 주민이 보도블록에 한 남성이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어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으며 신고를 전달받은 119 구조대는 현장에 출동했으나 이미 숨진 상태였다.

진씨는 인터넷 방송에서 ‘진워렌버핏’이란 이름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인근 다른 아파트 단지에서 거주하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사건 발생 아파트 폐쇄회로(CC)TV 영상에 진씨가 혼자 이 아파트 꼭대기 층인 20층에 올라가 복도에서 투신하는 모습이 포착된 점을 들어 진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진씨는 지인에게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SNS 문자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밝혀졌으며 이 문자에는 특정 인터넷 방송인과 법적 다툼을 벌이며 갈등을 빚었던 내용도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특정 인터넷 방송인과 어떤 다툼을 벌였는지는 조사 중”이라며 “자세한 내용은 수사 중이어서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진씨는 미국갑부 기업인 워렌 버핏에 자신의 이름 성을 붙인 ‘진워렌버핏’이란 닉네임으로 활동한 BJ다. 2008년 아프리카TV에서 방송을 시작한 그는 “4년 후 이건희 삼성 회장을 따라잡고 9년 후 세계 최고의 부자가 되겠다”며 ‘진워렌버핏’이란 이름을 내세웠다.

인터넷 방송에서 진씨는 여고 앞에서 ‘여고생을 안아보고 싶다’라 적은 종이를 들고 1인 시위를 벌이는 등 기행을 벌여 논란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