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가만 있던 ‘손’을 밀쳤다 감쌌다… 토트넘의 ‘어쨌든 해피엔딩’

로리스, 전반 끝난 뒤 밀치며 불만 표출 손흥민도 강한 응수… 후반 직전 화해 모리뉴 “아름다운 일… 팀 성장에 필요”

확대보기

▲ 손흥민 “우리 화해했어요”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6일(현지시간) 홈에서 열린 에버턴과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 경기를 1-0 승으로 마친 뒤 조제 모리뉴(오른쪽) 감독이 바라보는 가운데 동료 골키퍼 위고 로리스와 루카스 모라(가운데)를 포옹하며 앙금을 털어낸 듯 밝은 표정으로 웃고 있다.
런던 로이터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의 손흥민(28)이 경기 중 같은 팀 동료 선수와 충돌하는 이례적인 상황이 연출됐다.

확대보기

▲ 전반 도중 로리스와 언쟁 끝에 몸싸움 직전까지 가는 험악한 상황을 연출하는 모습.
SPOTV 캡처

손흥민은 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EPL 33라운드 에버턴과의 홈 경기에서 전반전을 마치고 경기장을 빠져나가다 골키퍼 위고 로리스(34·프랑스)와 몸싸움 직전까지 가는 언쟁을 벌였다. 토트넘의 주장인 로리스가 앞서 가던 손흥민을 향해 달려가 무엇인가 다그치듯 거칠게 말을 걸자 손흥민도 불만스런 표정으로 강하게 응수했고, 동료 선수들이 뜯어말렸다.

후반 그라운드에 나서기 직전 손흥민이 로리스에게 다가가 말을 건넸고, 로리스도 손흥민의 머리를 감싸 안는 등 화해한 모습을 보였다. 경기 종료 후엔 서로 포옹하기도 했다.

골키퍼가 같은 팀 특정 공격수에게 거친 감정을 드러내는 것은 흔치 않다. 앞서 손흥민은 2016년 맨체스터 시티전에서 페널티킥을 누가 찰지를 놓고 같은 팀 에릭 라멜라와 신경전을 펼쳐 주목받은 적이 있다.

로리스는 경기 후 현지 언론 인터뷰에서 “전반 종료 직전 압박을 제대로 하지 않아 상대에게 기회를 줬다. 그 부분이 화를 나게 했다”고 밝혔다. 루카스 모우라의 정확하지 못한 패스가 손흥민 머리 위를 넘어가며 상대에게 공을 내줬고 이는 히샬리송의 위협적인 역습 슈팅으로 이어졌다. 당시 공격수 해리 케인은 적극적으로 수비에 가담했으나 손흥민은 그러지 못했다. 그러나 로리스는 “그저 축구의 일부분”이라며 “우리는 아무 문제가 없다. 경기 뒤에 봤듯이 우리는 같은 팀에서 뛰고 있는 게 즐겁다”고 했다. 손흥민도 국내 언론에 “로리스도 나도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 지기 싫었던 상황이다. 언쟁이 있었던 건 사실인데 금방 풀었다. 열정이 있기에 발생한 것”이라고 했다.

조제 모리뉴 감독도 “그건 아름다운 일”이라며 “평소 팀 미팅 때 서로에게 보다 많은 것을 요구하고 말을 아끼지 말라고 한다”고 했다. 이어 “주장 로리스가 손흥민에게 ‘더 많은 것을 해줘야 한다’고 했다. 팀이 성장하려면, 손흥민이 더 큰 선수가 되려면 필요한 것”이라고 했다.

손흥민은 이날 4경기째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했으나 EPL 통산 155번째 경기에 출전, 박지성(154경기)을 앞지르며 역대 한국 선수 EPL 출전 순위에서 2위로 올랐다. 1위는 기성용(187경기)이다. 토트넘은 상대 자책골에 힘입어 1-0으로 이겼고 모리뉴 감독은 EPL 통산 200승을 달성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