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숙현 선수, 사망 전날 인권위에 진정했다…조사 진행

확대보기

▲ 고 최숙현 트라이애슬론 선수가 지난 2013년 8월 부산 송도에서 열린 전국 해양스포츠제전 여자 중등부 부문에 출전해 금메달을 목에 거는 모습. 전 소속팀 지도자와 선배 등에게 가혹행위를 당한 것으로 알려진 최 선수는 지난달 26일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왼쪽). 경북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직장 운동부 감독이 2일 경주 용담로 경주시체육회에서 열린 인사위원회에 출석하고 있다. 이 감독은 지난달 26일 세상을 등진 최숙현 선수의 전 소속팀 감독으로 가혹행위 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오른쪽).
연합뉴스·경주 뉴스1

소속팀 감독과 선배 등의 가혹 행위에 시달리다 지난달 26일 극단적인 선택을 한 고 최숙현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선수 측이 사망 전날 국가인권위원회에 사건을 진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3일 인권위에 따르면 최 선수 가족의 법률대리인은 지난달 25일 가혹행위 등과 관련한 진정을 인권위에 냈다. 최 선수는 이튿날 새벽 숙소에서 생을 마감했다. 인권위 관계자는 “진정이 제기돼 현재 스포츠인권특별조사단에서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며 “인권위법에 따라 진행 중인 사안은 조사 내용이 모두 비공개된다”고 밝혔다.

인권위는 최 선수 가족이 지난 2월에도 관련 진정을 냈다가, 형사절차를 밟기 위해 취하했다고 전했다. 인권위 관련법 이외 특별법 등 다른 법으로 구제 조치가 이뤄지는 경우 각하하게 되어 있다.

앞서 2017년과 2019년 경주시청 소속으로 활동한 최 선수는 감독과 팀닥터, 선배 등으로부터 가혹 행위를 당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강제로 음식을 먹이거나 굶기는 행위, 구타 등이 피해 사례로 알려졌다. 팀닥터가 금품을 요구한 의혹도 있다.

이에 문화체육관광부는 최윤희 제2차관을 단장으로 하는 특별조사단을 구성했다. 대구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 양선순)도 경찰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아 관련자들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김정화 기자 clean@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