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이슈

[은기자의 왜떴을까TV] 김우석 “애교가 제일 어려워…다양한 음악 도전할래요“

최근 첫 솔로 활동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가수 김우석이 “방송에서 가장 어려운 미션은 애교”라고 털어놨다.

김우석은 유튜브 채널 ‘은기자의 왜떴을까TV’와의 인터뷰에서 “(방송에서) 뭐든 빼지 않고 다 잘 하려고 하는데, 그래도 애교를 시키시거나 내가 못하는 것들을 해야 될 때는 좀 힘들다”면서 “그래도 최선을 다하려고 하는 편”이라고 말했다.

확대보기

업텐션 멤버이자 그룹 X1(엑스원) 출신인 김우석은 지난달 25일 첫번째 솔로 앨범 ‘1ST DESIRE [GREED]’를 발표했다. 그는 앨범 타이틀곡 ‘적월(赤月)(Red Moon)’을 비롯해 수록곡 대부분의 작사, 작곡에 참여하며 음악적인 역량을 인정받은 바 있다.

그는 “(멤버들과) 함께 하다가 혼자서 무대를 채워 나가야 된다는 것들이 불안하고 무섭기도 했는데, 팬 여러분들과 함께라서 이겨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타이틀곡 ‘적월’ 무대에서 몽환적이고 섹시한 콘셉트의 무대를 선보인 그는 “평소에도 하고 싶은 음악 장르를 미리 생각하지 않는 이유는 다양한 음악을 하고 싶어서”라면서 “음악적 색깔이나 저의 모습이 다양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솔로 가수로서의 입지를 탄탄하게 다진 김우석은 웹드라마 ‘트웬티트웬티’의 남자 주인공으로 발탁돼 연기자 데뷔를 앞두고 있으며, 예능 프로그램 ‘소년멘탈캠프’에도 출연할 예정이다.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김우석의 더 자세한 인터뷰는 유튜브 채널 및 네이버TV <은기자의 왜떴을까TV>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트위터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