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 총리 “北, 직면한 문제 소통으로 풀길”

확대보기

▲ 한반도 평화심포지엄서 연설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30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연합뉴스 주최의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한반도에 새로운 기회인가’라는 대주제로 열린 ‘2020 한반도평화 심포지엄’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2020.6.30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정부는 한반도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30일 정 총리는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2020 한반도평화 심포지엄’ 축사에서 이같이 말하며 “북한도 하루빨리 대화의 장으로 돌아와 직면한 문제를 소통으로 풀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는 “남북관계는 둘보다 더 큰 하나를 만드는 과정”이라며 “참고 인내하는 것이 때로는 난센스처럼 보이는 경우도 있지만 한반도의 영구적 평화는 분명한 시대정신이자 확고한 지향점”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남북이 가야 할 방향은 명확하며, 그 길을 멈출 수는 없다”면서 “지난 3년간 공동의 노력을 거꾸로 되돌리지 말고 더디더라도 평화와 통일의 길로 한 걸음씩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일시적 사태에 일희일비해선 안 되며 신과 원칙에 따라 주도권을 갖고 대처해나가라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말씀이 지금도 가슴 속에 남아있다”고 덧붙였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