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日고용지표 46년만에 최대폭 하락…코로나 경제위기 본격화

확대보기

▲ 거의 모두가 마스크를 쓴 일본 도쿄의 직장인들이 6일 중심부의 한 기차역을 빠져나와 직장을 향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도쿄 EPA 연합뉴스

일본의 고용사정을 나타내는 대표적 지표인 유효구인배율이 46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하락하며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적 타격이 본격화하고 있음을 나타냈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지난달 유효구인배율이 1.20배로 전월에 비해 0.12%포인트 낮아졌다고 30일 발표했다. 이는 제1차 오일쇼크 때인 1974년 1월 이후 46년 4개월 만에 최대 낙폭이다. 1.20배라는 수치 자체도 2015년 7월 이후 거의 5년 만에 가장 낮은 것이다.

유효구인배율은 일자리를 찾는 사람 1명당 기업에서 몇 건의 채용 수요가 있는지를 보여주는 지표다. 수치가 낮을수록 일자리를 얻기가 힘들다는 뜻이다. 일본의 유효구인배율은 코로나19 사태가 터지기 전까지만 해도 1.6배 안팎을 기록하며 역대 최고 수준을 보였다.

숙박·음식 서비스업에서 신규 구인이 55.9% 줄어든 것을 비롯해 제조업 42.8%, 도소매업 35.9% 등에서 높은 일자리 감소율을 보였다. 의료·복지 서비스업와 건설업의 감소율은 각각 17.9%와 11.3%로 다른 업종에 비해 상대적으로 타격이 작았다.

이날 총무성이 발표한 ‘5월 노동력 조사’에서도 지난달 완전실업률이 전월 대비 0.3%포인트 오른 2.9%를 기록하며 3개월째 나빠졌다. 일할 의사와 능력이 있는데도 일자리를 얻지 못하는 완전실업자의 수는 198만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33만명 늘었다. 이는 2017년 5월 이후 3년 만의 최고치다. 취업자 수는 6656만명으로, 1년 전에 비해 76만명 줄었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