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남미

[여기는 남미] 무서운 브라질 치안…CNN 여기자, 생방송중 강도질 당해 (영상)

확대보기

브라질 치안불안의 현주소를 그대로 보여주는 사건의 발생 순간이 생생하게 중계됐다.


CNN 소속의 브라질의 여기자가 생방송 중 강도에게 스마트폰을 빼앗기는 모습이 뉴스에서 그대로 송출됐다. 여기자는 (카메라엔 잡히지 않았지만) 강도가 칼로 위협했다"고 말했다.



27일(현지시간) 브라질 상파울로에서 벌어진 사건이다. CNN 브라질은 이날 오전 내린 비로 발생한 침수를 보도하기 위해 브루나 마르세두 기자를 현장에 내보냈다. 다리 위해서 불어난 강물을 보여주며 현장감 있게 사실을 전달하기 위해서였다.

하지만 보도는 침수 대신 브라질의 불안한 치안상황을 생생하게 그대로 보여주는 방송이 됐다.

당시의 상황을 보면 마르세두 기자가 스튜디오의 메인 앵커와 연결된 순간 후드티를 입은 한 남자가 접근한다. 남자는 흉기를 든 강도였다. 가슴 아래로는 화면이 보이지 않았지만 남자는 칼을 들고 있었다.

얼굴을 노출한 채 바구니를 든 남자가 바짝 다가서자 기자는 순간 움찔하며 한발 물러선다. 이어 남자가 뭐라고 하자 기자는 바구니에 무언가를 담는다. 무언가 예기치 않은 사고가 난 걸 눈치챈 메인 앵커가 "문제가 생긴 것 같다"고 하더니 곧 현장연결은 끊겼다.

잠시 후 앵커는 현장상황을 전달 받고 "기자가 강도를 당했다"고 확인했다. 그는 "노숙자처럼 보이는 남자가 접근할 때까지만 해도 정확하게 무슨 일인지는 파악할 수 없었지만 현장연결을 끊은 뒤 기자로부터 강도를 당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남자가 챙겨간 건 기자가 갖고 있던 스마트폰 2대였다. 남자는 칼을 보여주며 기자에게 스마트폰을 내놓으라고 했다. 기자가 스마트폰을 바구니에 넣어주자 남자는 "또 다른 스마트폰도 내놓으라"고 했다. 당시 기자는 개인용과 취재용 등 2대의 스마트폰을 갖고 있었다.

메인 앵커는 "기자가 2대의 스마트폰을 갖고 있다는 사실을 남자가 이미 알고 있었다"며 남자가 스마트폰을 강탈하기 위해 기자를 충분히 지켜본 것 같다고 했다.


한편 해당 기자는 방송을 중단하고 방송국으로 돌아가 피해사실을 알린 뒤 경찰에 사건을 신고했다. CNN 관계자는 "다행히 다친 곳은 없지만 충격이 커 기자가 경찰에 신고를 한 뒤 곧바로 귀가, 휴식을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스마트폰을 강탈한 남자는 경찰에 붙잡혀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