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가평 일가족 3명 사망’ 용의자 차남, 조현병 심해 정신병원 입원

확대보기

▲ 3일 오전 1시13분께 경기 가평군 가평급 개곡리의 1층 단독주택에서 불이 나 일가족 3명이 숨졌다. 사진=가평소방서

방화로 의심되는 화재로 일가족 3명이 숨진 사건의 유력 용의자가 조현병 증세로 정신병원에 입원했다고 29일 경찰이 전했다.

지난 23일 오전 1시13분쯤 경기 가평군 가평읍 개곡리의 샌드위치 패널 재질 1층 단독주택에서 불이 나 일가족 3명이 숨졌다. 집 안에는 A씨(82)와 부인 B씨(65), 아들 C씨(51)가 숨진 채 발견됐으며 시신은 형체를 분간하기 어려울 정도로 심하게 훼손됐다. A씨와 C씨는 각각 안방과 다른방에서 발견됐으며, B씨는 화장실에서 발견됐다.

경찰은 불이 난 지 4시간30분 만에 화재 현장 인근에서 서성이고 있던 숨진 부부의 차남 D씨(46)를 유력한 용의자로 검거해 조사하고 있다. D씨는 발견 당시 흉기를 들고 횡설수설하고 있어 경찰이 임의동행했다.

경찰은 D씨의 조현병 증세가 심해 소통이 어렵다고 판단해 일단 그를 정신병원에 입원시켰다. 하지만 D씨의 상태가 호전되지 않아 현재까지도 대면조사가 어려운 상태다.

불이 난 주택도 인적이 드문 농촌에 위치한데다 주변에 CCTV가 없어 화재 당시 모습과 주변 상황이 정확히 포착되지 않았다.

경찰은 지난 26일 화재 현장에 대해 소방과 합동현장감식을 벌였고 약 2주쯤 소요되는 합동감식과 부검 결과를 기다리는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방화가 의심되지만 뚜렷한 타살 혐의점은 찾지 못했다”며 수사에 난항을 겪고 있음을 전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