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요즘

강민경 쇼핑몰 아비에무아, 머리끈 가격 논란에 “까다로운 공정”(공식)

확대보기

▲ 강민경 쇼핑몰 아비에무아

다빈치 멤버 강민경이 론칭한 브랜드 ‘아비에 무아(Avie muah)’ 측이 가격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아비에무아 측은 29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비에 무아는 여러 디자이너와 협업을 통해 만들어진 브랜드”라고 설명하며 “실크 100%로 만들어진 이 스크런치는 폭이 약 21㎝로 매우 많은 양의 원단을 사용하며 고급 실크 특성상 까다로운 공정을 필요로 한다”고 밝혔다.

앞서 강민경이 28일 오픈을 알린 아비에무아는 일명 ‘곱창밴드’라 불리는 머리끈 가격이 5만9천원으로 “유명세를 이용해 너무 고가에 책정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을 받았다.

아비에무아 측은 “제품 설명이 미흡하여 가격 책정에 의문을 가지시는 분들이 많다는 점을 인지했다”면서 “이에 책임을 통감하며 더욱 구체적이고 자세한 정보로 소통하는 아비에 무아가 되겠다. 기획, 제품 공정에 이르기까지 여러 디자이너와의 협업을 통해 제품을 소개할 예정이며 앞으로도 신흥 작가, 디자이너분들의 참여를 기다린다”고 전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