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물 속에 잠겨있던 伊 12세기 유령마을, 내년 모습 드러낸다

확대보기

▲ AFP/게티 자료사진

이탈리아의 12세기 유령마을이 곧 다시 빛을 보게 된다.

이탈리아 토스카나주 루카지역의 ‘패브리체 디 카레긴(Fabbriche di Careggine)’에 위치한 이 마을은 1946년 댐 건설 후 인공호수인 바글리 호수 밑에 수몰됐다. 이후 마을의 거주민들은 인근 마을로 이주했고, 마을은 수중도시가 됐다. 집과 다리, 교회 등 12세기에 지어진 이 마을은 한 순간에 통째로 사라진 마을이 됐다.

물 속에 잠겨있던 마을이 마지막으로 모습을 드러낸 건 1994년 댐이 말랐던 26년 전인다. 지역 관광청에 따르면 이 마을은 1958년, 1974년, 1983년 그리고 1994년 4차례 수면 위로 모습을 드러냈다. 지역에서는 물을 빼내 이 마을을 복원하려고 했지만 마을은 복원되지 못했다.

확대보기

▲ AFP/게티 자료사진

그리고 마을이 마지막으로 모습을 드러냈던 1994년 이후 27년 만인 2021년 마을은 다시 물 위로 모습을 드러내 사람들을 만날 예정이다. 일리오 도메니코 기오르기 전 시장의 딸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1994년 아버지가 시장을 할 당시 많은 노력으로 마을 전체를 볼 수 있었고, 100만 명 넘는 사람들이 마을을 방문했다”며 2021년 모습을 드러낼 마을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CNN에 따르면 시는 대책을 논의하며 관광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광이 현실화 된다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봉쇄로 큰 타격을 입은 지역관광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강경민 콘텐츠 에디터 maryann425@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