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치동 언저리 기자의 교육이야기

하버드보다 입학 어려운 미네르바스쿨 경기도판 생긴다

대치동 언저리 기자의 교육이야기-서울시 채식급식 도입

확대보기

▲ 100% 온라인 수업으로만 강의하는 미래의 대학 미네르바 스쿨 페이스북 캡처

경기도에서 미국 하버드대보다 들어가기 어려운 온라인 대학으로 알려진 미네르바 스쿨의 경기도 버전을 구상 중이라고 밝혔다.

이재정 경기교육감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온라인 수업을 시작할 때만 해도 ‘무모한 도전’이란 비판이 많았지만, 상상도 하지 못한 일을 해냈다”고 지난 두 달여의 온라인 수업을 평가했다.

이 교육감은 완벽하지는 않지만 경기도 전체 학교에서는 안정적으로 온라인 수업을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2014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사이버 캠퍼스로 문을 연 미네르바 대학교를 소개했다.

미네르바 대는 하버드대나 예일대 또는 서울대 같은 한국의 명문대와 달리 캠퍼스 없이 전교생이 온라인 수업을 받아 미래의 대학으로 불린다. 100% 온라인만으로 수업하는 미네르바대는 지난 2017년 한국 한양대와 협력해 한양대 캠퍼스에서 전 세계 재학생들이 모여 공부한 바 있다.

이 교육감은 “몇 년 전 샌프란시스코에 가서 미네르바 대학 본부를 방문하고 새로운 도전에 대한 여러 가지를 알아보았다”며 “엄청난 건물로 가득한 캠퍼스의 시설을 유지하는 비용을 오히려 연구와 교육에 집중한다는 것이 중요한 점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수업에서는 지식을 전달하는 교수의 강의가 있는 것이 아니라 학생들에게 주제와 자료를 소개하고 사이버상에서 서로 치열한 토론을 하며 교수도 가끔 자신의 의견을 말하는 것이 미네르바 대학의 수업이라고 소개했다.

이 교육감은 “이달 들어서 경기도도 사이버 캠퍼스를 구상하면서 ‘사이버 학교’를 아름다운 숙소가 있는 경치 좋은 곳에 전혀 다른 새로운 학교로 만들 계획을 검토하고 있다”며 “아이들이 마음껏 자신들의 세계를 함께 고민하며 생활하는 공동체 생활을 하면서 온라인으로 수업하는 상상을 해본다”고 설명했다.

조희연 서울교육감도 지난 19일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주요 교육정책 방향이라며 ‘생태전환교육 중장기 발전계획’을 발표했다.

생태전환교육이란 학교가 지속 가능한 삶을 가르치고 실험하는 장이 될 수 있도록 학교 교육을 생태문명 지향으로 전환한다는 것이다.

학생들이 생태시민으로 커 나갈 수 있도록 탄소배출 제로학교 구축, 학교급식 채식선택제 등이 도입된다.

육식 위주 학교급식에 채식선택권을 도입하고, 학생들이 직접 텃밭을 가꾸며 온실가스 관리시스템을 운영하게 된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