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BTS “모두 존중받을 권리 있어” 흑인 인권운동 캠페인 12억 기부

확대보기

▲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BTS)과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미국의 흑인 인권운동 캠페인 ‘블랙 라이브스 매터’(Black Lives Matter·흑인의 생명도 중요하다)에 100만 달러(약 12억원)를 기부했다고 7일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4일 공식 트위터에 “우리는 인종차별에 반대합니다. 우리는 폭력에 반대합니다. 나, 당신, 우리 모두는 존중받을 권리가 있습니다. 함께하겠습니다”라는 글을 올려 미국 등 각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인종차별 반대 운동을 지지한다는 뜻을 전했다. 당시 빅히트 측은 “(인종차별 반대 관련) 기부처와의 논의를 끝냈고 현재 송금 절차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으나 구체적 기부 단체와 금액은 공개하지 않았다.

방탄소년단은 8일 오전 4시(현지시간 7일) 유튜브 가상 졸업식 ‘디어 클래스 오브 2020’에서축사와 공연을 한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