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부산지검 현직 부장검사, 여성 뒤따라가 성추행…현행범 체포(종합)

술 취한 채 여성 쫓아가 어깨에 손 올리며 부적절한 신체 접촉

확대보기

부산지방검찰청의 한 현직 부장검사가 밤늦은 시간에 만취한 채 길거리에서 여성을 뒤따라가 성추행하다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4일 검찰과 경찰 등에 따르면 부산지검 부장검사 A씨가 강제추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A씨는 이달 1일 오후 11시 15분쯤 부산도시철도 1호선 양정역 주변 길거리에서 걸어가던 여성 신체를 접촉한 혐의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당국에 따르면 당시 술에 취했던 A씨는 여성을 뒤따라가다 어깨에 손을 얹는 등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은 A씨 신원이 확인했으나 만취 상태로 조사를 할 수 없어 집으로 돌려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후 A씨를 강제추행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확대보기

경찰 관계자는 “강제추행 사건으로 조사하고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알려줄 수 없다”고 말했다. 경찰은 조만간 A씨를 소환해 조사할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현재 정상으로 출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지검 관계자는 “해당 부장검사도 수사에 적극 협력하고 있다”면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결과를 토대로 엄정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검찰청은 부산지검으로부터 이미 관련 사안을 보고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엄정하게 대응하고 있지만 구체적인 말씀은 드리기 어렵다”고 말했다.

확대보기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