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역시 ‘기생충’… 대종상 최우수작품상 등 5관왕

감독·시나리오·女조연상·음악상 수상

봉준호 감독, 장기 휴가로 시상식 불참

확대보기

▲ 봉준호 감독이 19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영화 ‘기생충’ 기자회견에서 미소를 짓고 있다. 2020.2.19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지난해 칸영화제와 아카데미를 휩쓴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올해 대종상 영화제 5관왕을 차지했다. 11개 부문에 이름을 올린 ‘기생충’은 3일 서울 그랜드워커힐호텔에서 열린 제56회 대종상영화제 시상식에서 최우수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 시나리오상, 여우조연상, 음악상 부문에서 수상했다. 봉 감독을 대신해 상을 받은 제작사 바른손 E&A의 곽신애 대표는 “봉 감독이 ‘함께해 준 배우, 스태프, 바른손과 CJ에 감사한다’고 했을 것 같다. 뜨거운 지지와 사랑을 보내 주신 관객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봉 감독은 지난 8개월 동안 전 세계를 돌며 홍보 활동을 해 왔다. 지난 2월 일정을 마치고 장기 휴가에 들어가 현재 대외 활동을 하지 않고 있다.

주연상은 ‘백두산’의 이병헌과 ‘82년생 김지영’의 정유미가 받았다. 이병헌은 “‘백두산’이 재난 장르 영화인데 우리가 사는 현실이 그 어떤 재난보다 더 영화 같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촬영 중이어서 불참한 정유미를 대신해 무대에 오른 김도영 감독은 “김지영의 얼굴이 되어 주셔서 감사하고 축하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조연상은 ‘기생충’의 이정은과 ‘극한직업’의 진선규에게 돌아갔다. 신인상은 ‘죄 많은 소녀’의 전여빈과 ‘유열의 음악앨범’의 정해인이 받았다. 원로배우 신영균이 공로상을 수상했다. 이번 대종상 영화제는 코로나19 사태로 무관중으로 진행됐다.

이슬기 기자 seulgi@seoul.co.kr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