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속보] 부평 50대 목사 관련 확진자 29명…5명 추가 확진

인천 부평 50대 여성 목사(인천 209번)로부터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 발생했다.

2일 인천시에 따르면 이날 인천 부평 50대 여성 목사(57·여·인천209번)로부터 감염된 확진자가 5명 발생했다. 확진자는 부평구 거주 4명과 미추홀구 거주 1명 등 총 5명이다.

부평구 거주 확진자는 A씨(62·여·인천236번), B씨(67·여·인천237번), C씨(55·여·인천238번), D씨(54·남·인천239번)다. 미추홀구 거주 확진자는 E씨(70·여·인천240번)다. 이들은 지난달 31일 최초 확진된 인천 209번과 접촉 후 검체검사를 받고 잇따라 확진됐다.

당초 인천 209번은 지역 목사들이 다수 포함된 한 선교회에 소속돼 있으면서 25일~28일 부평구와 미추홀구 소재 신생 개척교회들을 돌며 모임을 가진 것으로 파악됐다. 추가 확진된 A씨 등을 비롯해 앞서 확진된 교회 관계자들도 대부분 209번과 함께 교회 모임을 가졌거나, 모임에 함께한 확진자들과 접촉후 잇따라 확진됐다.

A씨 등이 확진되면서 209번으로부터 시작된 교회 확진자수는 총 29명으로 늘었다.인천 누적확진자수는 총 240명이다. 시 등 관계당국은 A씨 등에 대한 역학조사를 실시 중이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