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중남미

트럼프 “9월 G7 정상회의에 한국도 초대” 반길 수만 없는 이유

확대보기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케네디우주센터를 찾아 스페이스X의 민간 유인 우주선 첫 발사 성공을 참관한 뒤 메릴랜드주 앤드루 공군기지로 돌아오는 에어포스 원 안에서 취재진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에어포스 원 AF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달로 예정돼 있던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9월쯤으로 미루고 한국도 초청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한국으로선 글로벌 무대에서의 격이 올라갔음을 상징할 수 있으면서 동시에 미·중 갈등 국면에 미국 편에 서라는 압력을 받을 수도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열린 미국의 첫 민간 유인 우주선 발사 순간을 지켜본 뒤 백악관으로 돌아오는 전용기 ‘에어포스 원’ 안에서 취재진에게 이런 의향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의 G7 형식이 아주 예전 방식의 국가 그룹이라면서 한국 외에 G7에 들어가지 않는 호주, 러시아, 인도도 초청하고 싶다고 말했다. 현재 최고의 선진국 클럽으로 불리는 G7은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이 참여하고 있다.

백악관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에 관해 논의하기 위해 다른 나라를 추가하고 싶어 한다고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의 뜻이 G7을 넘어서는 새로운 선진국 클럽을 만들겠다는 것인지, 아니면 일시적으로 확대된 정상회의를 개최하겠다는 뜻인지 분명치 않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현재 G7 체제에 문제가 있다는 인식을 드러내 다른 회원국의 동의가 있다면 새로운 선진국 클럽으로 재편될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앞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감염병이 창궐하는 상황에 미국에서 열리는 G7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싶지 않다는 뜻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연기 결정에 결정적으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그는 회의 장소로 백악관이나 대통령 별장이 있는 캠프 데이비드를 염두에 두고 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가까운 장래에 지도자들이 직접 만나 의견을 나누는 일이 중요하다는 데 합의했다”고 백악관이 성명을 통해 밝히기도 했다.

물론 한국이 참여하게 되면 그만큼 국제적 위상이 높아졌음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일이 된다. 한국은 현재 주요 20개국(G20)에 포함돼 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 문제를 논의하고 싶어 한국을 초대하고 들러리 세우려는 목적만이라면 미·중 갈등이 갈수록 첨예해지는 마당에 상당한 압박과 부담으로 작용할 가능성도 있다. 마냥 반길 수만은 없는 노릇이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