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연예

홍콩스타 성룡, 홍콩자유 억압하는 홍콩보안법 지지성명 발표

확대보기

▲ 영화배우 성룡(재키찬)
AP 연합뉴스

영화배우 청룽(성룡)을 비롯한 홍콩 문화예술계 인사 2605명과 관련단체 110곳이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을 지지하는 성명에 이름을 올렸다.
중국매체 남방도시보는 30일 청룽을 포함한 홍콩 연예인과 문화예술인들이 전날 “국가안보 수호가 홍콩에 중요하다는 것을 충분히 이해한다”면서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의 홍콩보안법 결정을 지지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고 전했다.
성명은 또 “홍콩보안법이 국가안보의 구멍을 막는 동시에 문화예술계의 정상적인 창작의 자유와 발전공간을 보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면서 “사회 각계와 충분히 소통해 의구심을 없애기를 청한다”고 밝혔다.
홍콩 태생인 청룽은 친중파로 잘 알려져 있으며, 지난해 홍콩 반중시위 때 “나는 국기(오성홍기)의 수호자”라고 밝히는 등 중국의 애국주의·민족주의 움직임에 적극적으로 호응하는 모습을 보여왔다.
홍콩보안법 지지 성명에는 쩡즈웨이(曾志偉), 린젠웨(林建嶽), 황바이밍(黃百鳴) 등 영화계 인사를 비롯해 홍콩영화산업협회·홍콩중화문화총회 등의 단체도 참가했다.
지난해 소환법에 반대한 홍콩 시민들의 반중 시위를 계기로 제정된 홍콩보안법은 홍콩의 자유를 억압할 수 있다는 이유로 미국이 반대하고 있으며, 반중 시위를 낳고 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