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북한 평양 인근 훈련장 대규모 공사 포착…열병식 준비하나?

한달 새 굴착 작업으로 도로· 새 시설 들어서
대형무기 보관 지점…“보안 유지 차원인 듯”
창건 75주년 대규모 군사행보 준비 분석도

확대보기

▲ 북한 열병식 훈련장
북한 평양 미림비행장 인근 열병식 훈련장에 공사 현장이 포착됐다.
플래닛 랩스 제공

북한 열병식 훈련장에 대규모 공사가 이뤄진 모습이 포착되면서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8일 민간 상업용 위성업체 ‘플래닛 랩스’가 공개한 지난 27일 평양 미림비행장 인근 열병식 훈련장 모습을 보면, 훈련장 동쪽 지대에 이달 초까지 보이지 않던 도로와 시설 등이 관측됐다.

2개의 일직선 도로는 500m 길이로 분석되며, 모두 50m 간격을 두고 평행으로 뻗어있다. 훈련장 중심으로 연결된 도로와 거의 맞닿아 있는 모습이 보인다.

도로 아래쪽에는 크기가 각각 다른 건축물들이 포착됐다. 가운데 공간을 둘러싼 형태로, 직사각형 형태로 제작된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열병식 훈련을 하던 훈련장 중심부에서 오른쪽에 위치한 이 지점은 매 훈련 때마다 미사일 탑재차량 등 대형 군사무기들이 보관되던 곳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24일 사진에서는 공사 흔적이 없었지만, 이달 3일부터는 굴착 작업이 이뤄진 모습이 포착됐다. 지난 한 달간 공사가 진행된 것으로 보인다.

류성엽 21세기군사연구소 전문연구위원은 “흙바닥 때문에 활동이 사전에 노출된다고 인지한 것 같다”며 “일종의 보안 유지를 위한 시설 정비인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한편으로는 북한이 오는 10월 10일 당 창건 75주년에 맞춘 열병식도 가능하다는 전망이 나온다. 올해 창건 기념일은 정주년(꺾이는 해)으로, 북한은 통상 정주년을 맞을 때마다 열병식 등 대규모 군사 행보를 보여 왔다.

특히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새 전략무기를 목격하게 될 것”이라고 밝힌 데 이어 최근 ‘핵 헉제력 강화’를 내세우면서, 조만간 군사행보를 이어 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