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신규 확진자 수 79명, 생활방역 기준 ‘50명’ 넘었다

확대보기

▲ 경기 부천 쿠팡물류센터 집단감염에 이어 마켓컬리 물류센터에서도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이커머스 업계 전반으로도 확산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날 부천 종합운동장 외부 주차장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검체를 채취하는 모습.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28일 79명을 기록하면서 지난 6일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방역 체계로 전환하면서 정부가 제시했던 ‘일평균 신규 확진자 50명(미만)’ 기준이 깨졌다.

28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79명이며 누적 확진자는 총 1만 1344명이다. 신규 확진자가 70명을 넘은 것은 4월 5일(81명) 이후 53일 만이다.

확진자 수 외 다른 기준인 ‘감염경로 미확인 사례 5% 이내’ 역시 무너졌다. 지난 13일 0시부터 전날 0시까지 신고된 확진자 303명 확진자 가운데 감염 경로가 확인이 안 돼 조사가 진행 중인 경우는 23명으로 전체의 7.6%에 달했다.

때문에 일각에선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로 다시 방향을 트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방역당국 책임자도 이날 신규 확진자 79명을 언급하면서 “방역 체계 전환에 시사점 주는 숫자”라고 분석했다.

김 1총괄조정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앞으로의 확산 상황, 학교 방역수칙의 이행 여부 등을 면밀히 살피면서 (방역체계 전환) 진행 방향에 대해 고민해야 한다”고 밝혔다. 다만 신규 확진자 숫자만으로 방역체계 전환을 논의할 단계는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전날 정례 브리핑에서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미분류 사례가 증가하는 양상이고 이에 따라 지역감염의 위험도도 증가한 상황”이라며 “통제 가능한 범위가 아니라고 판단하면 일부 유행지역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