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쿠팡 이어 마켓컬리도…물류센터 근무자 1명 확진 판정

확대보기

▲ 마켓컬리 차량 방역.
마켓컬리 제공

쿠팡 물류센터에 이어 마켓컬리 물류센터 근무자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비상에 걸렸다.

마켓컬리는 신선식품 새벽배송이라는 개념을 정착시키는 데 일조한 온라인 식품배송업체다.

마켓컬리 운영사 컬리는 지난 24일 서울 장지동 상온1센터 물류센터에 출근한 일용직 근무자가 2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컬리는 출근부 확인 결과 이 확진자가 24일 컬리 상온1센터에서 하루 근무했으며, 25일 송파구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은 후 27일 오전 확진 통보를 받았다고 전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 확진자는 역시 확진자로 밝혀진 친구와 지난 23일 대전시를 다녀오면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컬리는 확진 통보를 받은 후 곧바로 상온1센터를 전면 폐쇄 조치했고, 이날 오후 3시부터 전면 방역을 진행할 예정이다.

다만 같은 장지동 물류센터에 있는 냉장 1·2센터는 물리적으로 거리가 떨어져 있고, 근무자 간 교류가 없어 정상 가동하기로 결정했다.

또 이 확진자와 접촉 가능성이 있는 직원 300명 전원을 자가 격리 조치하고,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컬리는 용인 죽전에 있는 상온2센터에 비축된 물량을 우선 배송하는 등 배송 차질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컬리는 현재 상온1센터, 상온2센터, 냉장1센터, 냉장2센터, 냉동센터 등 5개 물류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컬리는 “보건당국의 방역 지침에 따라 열감지 카메라 도입, 마스크·장갑 착용 등 최선의 노력을 해왔다”면서 “송파구청 등 보건당국 지침이 있을 때까지 상온1센터를 전면 폐쇄하고 보건당국과 협의해 추가 조치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