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투명 보호복 안에 비키니 입은 간호사에 응원 쏟아진 사연은?

확대보기

▲ 사진=현지 언론사 ‘뉴스툴라’ 인스타그램 캡처

최근 과다노출을 이유로 징계를 받은 러시아의 한 간호사를 응원하기 위해 네티즌들이 인터넷을 통해 응원 인증샷을 게시하고 있다.

27일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사마라주(州)에 사는 네티즌들은 지난 23일 현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VK’에 해변과 마당, 상점 등을 배경 삼아 투명보호복 안에 수영복만 입고 포즈를 취한 사진들을 게재했다.

현지 일간 이즈베스티야는 해당 사진들이 툴라주(州) 주립감염병원에서 근무하다가 과다노출로 징계를 받은 젊은 간호사를 지지하기 위해 촬영됐다고 전했다.

앞서 툴라주 보건당국은 투명보호복 안에 비키니만 입고 환자를 돌본 주립감염병원 소속 간호사에게 과다노출이라는 이유로 징계를 내렸다.

해당 간호사는 병원 내부가 너무 더워서 투명 보호복 안에 비키니만 입고 환자들을 돌봤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이후 코로나19 사태에 환자 치료를 돕는 간호사에 대한 징계가 적절했는지 논란이 일었다. 이에 알렉세이 듀민 툴라주 주지사가 나서 의료진의 헌신적인 노력에 감사를 표했다.

보건당국과 병원 측은 논란이 일자 해당 간호사에게 내렸던 징계를 철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