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이 대구까지…노래방·만화카페 다녀가

확대보기

▲ 5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거점병원인 대구 중구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에서 보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격리병동으로 들어가고 있다. 2020.5.5 뉴스1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들이 대구 지역 내 여러 다중이용시설을 다녀간 것으로 확인돼 방역당국은 접촉자 파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23일 대구시 긴급 브리핑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인 대학생 A(19·대구 달서구)씨와 B(19·서울 관악구)씨는 지난 11일부터 21일까지 동전노래방과 지하철, 만화카페, 보드게임방, 식당 등 주로 젊은층이 모이는 다중이용시설을 다수 방문했다.

지난 11일 대구에 온 B씨가 11∼12일 사이 A씨에게 코로나19를 전파한 것으로 방역당국은 파악했다. B씨는 이태원 클럽을 방문 이후 양성 판정을 받은 친구 C씨에게서 전염됐다.

현재 이들의 진술을 바탕으로 대구시가 확인한 밀접 접촉자는 가족과 지인 등 62명이다. 하지만 CCTV와 GPS, 카드내역 조사 등을 통해 추가 접촉자가 더 밝혀질 것으로 보인다.

확대보기

▲ 21일 오후 대구시 수성구 대구농업마이스터고에서 학교 관계자들이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2020.5.21 연합뉴스

앞서 대구에서 발생한 코로나19 감염 사례는 병동과 교회 등 접촉자 파악이 용이한 곳이었다. 반면 이번에는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곳들이어서 당국이 접촉자 파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때문에 일각에선 전파 양상이 뚜렷이 드러나지 않는 ‘소리 없는 전파’가 시작될 수도 있다는 우려가 제기했다. 이에 방역당국은 확진자와 같은 기간 동선이 겹치는 시민은 자발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김종연 대구시 감염병관리지원단 부단장은 “확진자들이 대구에서 상당히 많은 장소를 방문했고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경우도 있어 전염력이 있다고 본다”며 “동선이 겹치는 시민들은 자발적으로 빨리 검사를 받을 것을 권고한다”고 강조했다.

권영진 대구시장도 “동전노래방은 정부 차원에서 코로나19 고위험군으로 분류돼 집합제한명령이 내려진 상태”라며 “서울처럼 지역사회 전파가 현실화할 경우를 고려해 비상 논의를 거쳐 추가적인 부분을 (제한하는 방향을)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