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중남미

[속보] 美, 중국 회사·기관 33곳 무더기 블랙리스트 올려

화웨이 고강도 제재 이은 조치… 中 영향력 확대 차단 노려

확대보기

▲ 도덜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 연합뉴스

미국 상무부가 22일(현지시간) 대량살상무기(WMD) 및 중국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서의 인권탄압 등을 이유로 33개의 중국 회사와 기관을 대거 블랙리스트에 올렸다. 지난 15일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에 대해 미국산 반도체 기술 수출 금지를 강화한 고강도 규제조치를 내놓은 데 이어 중국을 겨냥한 경제제재 조치에 나선 것이다. 중국의 영향력 확대를 차단하고 홍콩 국가보안법을 직접 제정하겠다는 중국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됐다.

미 상무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WMD 및 군사활동과 관련이 있는 중국 정부·상업기관 24곳을 미국의 거래제한 명단(Entity List)에 올린다고 밝혔다. 상무부는 이들 기관이 중국과 홍콩, 케이먼 제도 소재로, 미국의 국가안보나 외교정책에 반하는 활동에 관련돼 있다고 설명했다.

상무부는 또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서의 인권탄압과 관련해 중국 공안 소속 과학수사연구소와 중국 대형 인공지능회사인 넷포사, 중국의 주요 사이버보안업체인 치후360 등 8개 기업을 거래제한 명단에 올린다고 발표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