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IOC 위원장 “도쿄올림픽 내년에도 못 열면 취소”

“수천명 고용 유지도 선수 방치도 어려워…무관중 바람직하지 않고 가능성 없어”

확대보기

▲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AP 연합뉴스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코로나19로 내년으로 연기된 도쿄올림픽이 내년에도 치르지 못할 경우 재연기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바흐 위원장은 20일(현지시간) 영국 BBC와의 인터뷰를 통해 “내년에도 도쿄올림픽이 예정대로 열리지 않는다면 취소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바흐 위원장은 이 인터뷰에서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가 올림픽 개최를 위해 3000~5000명을 계속 고용할 수 없고, 올림픽 개최 전망이 불투명한 상황에 선수들을 계속 방치해서도 안 된다는 근거를 들어 재연기가 어려운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도 내년 여름이 “최후의 옵션”이라는 얘기를 했다고 전했다.

바흐 위원장은 내년 여름 이전에 코로나19 상황이 수습되지 않아 무관중으로 도쿄 올림픽을 치를 가능성에 대해 “억측”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무관중 올림픽은) 바람직한 형태가 아니다”라며 만일 결정을 내려야 할 시기가 오면 선수와 세계보건기구(WHO) 및 일본 측과 협의할 시간을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백신 개발이 내년 올림픽 개최의 전제가 되는지 여부에 대해 바흐 위원장은 “WHO의 조언에 따르고 있다”면서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올해 7월 열릴 예정이던 도쿄올림픽은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되면서 정상 개최가 어려워졌다. 그러나 바흐 위원장과 아베 총리는 강행 방침을 밝혔고, 이후 거센 반발에 직면했다. 바흐 위원장은 결국 한 발 물러서 올림픽 1년 연기를 선언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