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코로나로 절·교회 못 갔더니… 가계 비소비 지출 감소

1분기 106만 7000원… 작년보다 1.7%↓

확대보기

▲ 주일예배 드리는 신도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체제가 생활방역으로 전환된 이후 맞는 첫 주말인 1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순복음교회 대성전에서 신도들이 현장예배를 드리고 있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신도들이 안전거리를 유지할 수 있도록 좌석에 ‘안전좌석’ 스티커를 부착한 뒤 출입증을 받은 교인을 대상으로 예배를 진행하고 있다. 2020.5.10
연합뉴스

올 1분기 가계는 종교단체 기부금과 경조사비 지출 등이 줄면서 비(非)소비 지출이 감소하는 이례적인 현상이 나타났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교회나 절에 가지 못하고, 결혼식 등이 연기된 여파다.

21일 통계청의 ‘2020년 1분기 가계동향조사’에 따르면 1분기 가구당 월평균 비소비 지출은 106만 7000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1만 9000원) 줄었다. 2017년 1분기(-1.9%) 이후 3년 만에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비소비 지출은 세금, 연금기여금, 사회보험료, 이자비용, 비영리단체로 이전지출, 가구 간 이전지출 등 소비 지출과 자산 구입이 아닌 지출을 말한다. 고정 비용인 경우가 많아 좀처럼 줄어들지 않는 지출이다. 항목별로 보면 종교시설 등 비영리단체로의 이전 지출이 12.7%나 줄어든 10만 2000원에 그쳤다. 코로나19로 교회, 사찰 등 종교시설 운영이 중단된 영향이라고 통계청은 분석했다. 가구 간 이전 지출도 10.1% 감소한 28만 5000원으로 집계됐다. 가구 간 이전 지출은 소비가 아닌 목적으로 사람들 사이에 이동한 돈으로, 결혼식이나 장례식 때 내는 경조사비가 큰 비중을 차지한다.

세종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