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일반

사해문서에서 맨눈으로 보이지 않는 ‘숨겨진 문자’ 발견

확대보기

▲ 사해문서에서 맨눈으로 보이지 않는 ‘숨겨진 문자’ 발견(사진=영국 맨체스터대)

사해문서는 2000년 전쯤 히브리어로 쓰여진 구약성경의 사본으로, 1947년부터 사해 북서쪽에 있는 쿰란의 여러 동굴에서 발견돼 왔다. 지금까지 970여 개의 사본 조각이 발견돼 '20세기 최대의 고고학적 발견'으로 불리며 중요하게 여겨진다.

그런데 영국 킹스칼리지런던(KCL)의 최신 연구를 통해 지금까지 백지로 여겨진 한 사해문서 조각에 맨눈으로 보이지 않는 글자가 발견됐다고 사이언스얼러트 등 과학매체가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해문서는 쿰란이라는 같은 지역에서 발견됐지만, 이들 조각은 전 세계 연구소나 박물관에 흩어져 있어 하나로 정리되지 않았다. 문서 연대는 기원전 250년부터 기원후 70년쯤으로, 쿰란에 본거지를 두고 활동한 유대교의 한 파인 쿰란교단이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확대보기

▲ 사해문서의 일부인 시편 두루마리(사진=퍼블릭 도메인/위키피디아)

그 내용은 크게 세 가지로 나눌 수 있다. 첫 번째는 히브리어로 된 성경전서(성서정경)의 본문이고, 두 번째는 구약 성경외전(성서외경)과 위전(위경)으로 불리는 문서 모음 그리고 세 번째는 쿰란문헌 또는 쿰란사본이라고 불리는 것이다. 이는 전통적인 유대교에서 분리돼 황야에서 금욕적인 집단생활을 한 에세네파의 한 분파인 쿰란교단이 만든 일종의 규칙서이다.


사해문서는 히브리어 성경의 가장 오래된 사본을 포함해 그 대부분이 양피지, 일부는 파피루스에 기록됐다. 사용된 문자는 대부분이 아랍어이지만, 그 외에 아람어나 그리스어도 적게나마 쓰였다. 이전까지 알려진 가장 오래된 히브리어 사본은 925년쯤 기록된 알레포 사본이었지만, 사해문서의 발견으로 이를 1000년 이상 거슬러 올라갔다. 따라서 사해문서는 성경사본의 변화를 추적할 수 있는 귀한 자료로 중요하게 여겨지는 것이다.

이번에 재조사한 사본 단편은 영국에 있는 존 라이랜즈 도서관에 보관돼 있던 것이다. 이들 조각은 1950년대 발견돼 요르단 정부가 영국 리즈대에 기증했지만, 당시 리즈대 조사에서는 문자가 없는 백지 상태로 여겨져 그다지 가치가 있다고 판단되지 않았다. 그 후 이 단편은 1997년 영국 맨체스터대를 거쳐 현재 존 라이랜즈 도서관으로 옮겨진 것이다.

확대보기

▲ 이번에 문서를 재조사한 영국 킹스칼리지런던의 조앤 테일러 교수는 다중분광영상기술을 이용해 맨눈으로는 보이지 않는 글자를 발견하는 데 성공했다.(사진=DQCAAS)

이번에 문서를 재조사한 영국 킹스칼리지런던의 조앤 테일러 교수는 다중분광영상기술을 이용해 맨눈으로는 보이지 않는 글자를 발견하는 데 성공했다. 이 기술은 대상물에 반사하는 적외선 등 여러 전자파를 파악해 파장마다 디지털화해 영상으로 만드는 방법이다.

확대보기

▲ 이번 재조사에서 발견된 문자는 히브리어의 12번째 문자로 ‘L’을 나타내는 ‘라메드’(Lamedh·ל)로 확인됐다.(사진=DQCAAS)

그 결과, 히브리어의 12번째 문자로 ‘L’을 나타내는 ‘라메드’(Lamedh·ל)가 발견됐다.


또 조사한 4개의 단편 중 하나는 4줄로 구성된 텍스트가 발견돼 총 15~16자 정도의 글자가 불완전하게 보존돼 있다. 여기에는 안식일을 뜻하는 샤바트(Shabbat·שַׁבָּת) 등 쉽게 식별할 수 있는 문자도 발견됐다.

테일러 교수에 따르면 이 단편은 구약성경 중 하나인 에제키엘서에 관련된 것으로 추측된다. 이 문자는 열화 현상에 의해 보이지 않게 된 것으로 여겨지며 이번 발견으로 백지로 여겨지는 다른 단편들에 대해서도 재조사가 진행될 수도 있다고 테일러 교수는 덧붙였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