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태즈메이니아 호랑이’ 아시나요?…마지막 모습 담은 희귀 영상 공개

확대보기

확대보기

지난 1936년 9월 7일 저녁. 호주 남동쪽의 섬 태즈메이니아 호바트 동물원에서 살던 지구 상의 단 한마리 남아있던 동물이 세상을 떠났다.
이 날이 멸종일로 기록된 이 동물의 이름은 태즈메이니아 호랑이(Tasmanian tiger) 또는 태즈메이니아주머니늑대다.

지난 19일(현지시간) CNN 등 해외 주요언론은 마지막 태즈메이니아 호랑이의 생전 모습을 담은 희귀 필름이 21초 분량의 동영상으로 공개됐다고 보도했다. 호주 국립영화음향 기록보관소(NFSA)가 이날 언론에 공개한 이 영상은 벤자민이라는 이름으로 불렸던 태즈메이니아 호랑이의 모습을 담고있다. 영상 속에는 그간 오래된 흑백 사진으로만 봐왔던 태즈메이니아 호랑이의 실제 움직임이 담겨있는데 우리 안에서 서성이는 모습이 한편으로는 슬픔 감정도 자아낸다.

이 영상은 지난 1935년 여행기 제작을 위해 촬영된 것으로 이듬해 벤자민은 태즈메이니아 호랑이 종으로서는 마지막을 알리고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NFSA의 큐레이터인 사이먼 스미스는 "태즈메이니아 호랑이 영상의 희소성 때문에 1초마다 움직이는 이미지 자체도 매우 소중하다"면서 "이번에 새롭게 디지털화된 이 영상을 공유할 수 있게돼 너무나 흥분된다"고 밝혔다.

확대보기

한편 다른 동물들과 마찬가지로 인간 탓에 멸종된 태즈메이니아 호랑이는 400만 년 전 출현해 호주 전역에 서식했다. 흥미로운 점은 태즈메이니아 호랑이가 캥거루처럼 주머니에서 새끼를 키우는 유대류(有袋類)라는 사실이다. 호랑이라는 무서운 이름이 붙은 것은 허리에 호랑이같은 줄무늬가 있기 때문이다.

이후 태즈메이니아섬으로 이주한 태즈메이니아 호랑이는 이곳을 터전으로 삼아 번성했으나 비극의 시작은 인간이 나타나면서 시작됐다. 19세기 서구인들이 이 섬에 상륙하면서 양을 키우기 시작하자 이를 잡아먹을 수 있는 육식동물인 태즈메이니아 호랑이가 표적이 됐다.
결국 인간들은 닥치는 대로 태즈메이니아 호랑이를 사냥하기 시작했고 곧 씨가 말랐다. 이렇게 비운의 태즈메이니아 호랑이는 지구상에서 완전히 자취를 감춰 이제는 오래된 흑백 영상으로만 그 존재를 보게됐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