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중국

[여기는 중국] 10세 아들에 운전대 맡긴 엄마 논란…이유는 “범퍼카 운전 잘해”

확대보기

10세 아들에게 운전대를 맡긴 여성에게 벌금 500위안이 부과돼 논란이다. 중국 안후이성(安徽) 린첸시(临泉) 공안국은 10세 아들에게 운전대를 맡긴 30대 여성에 대해 벌금 500위안(약 8만 6000원)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벌금을 부과받은 30대 여성 한 모씨는 지난 13일 안후이성 린첸시 대로변에서 자신의 아들 샤오장 군에게 운전대를 맡긴 혐의를 받고있다. 이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공안국에 따르면, 한 씨는 이날 아들 샤오장 군이 운전하는 동안 조수석에 앉은 채 방관한 것으로 확인됐다. 샤오장 군은 2011년 출생, 이 일대에 소재한 초등학교 2학년에 재학 중이다.

실제로 당시 인근을 지나가던 행인들이 촬영한 영상 속에는 샤오장 군이 인파가 몰린 대로변을 운전한 채 이동하는 장면이 그대로 담겨있다. 이번 사건을 목격해 신고한 50대 택시 기사 정 씨는 “노안이 와서 내 시력이 좋지 않다고 생각했다”면서 “설마 저 아이가 운전대를 잡았을 것이라 생각하지 못하고, 다시 한 번 눈을 비비고 확인했지만 트럭이 오고가는 대로변을 달리는 자동차 안에는 어린 얼굴의 아동이 앉아있었다”고 증언했다.

당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공안에 현장에서 체포된 한 씨는 오히려 아들 샤오장 군을 놀래키지 말라며 소리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씨는 사건 적발 직후 “마침 하교하던 아들이 차에 탑승하자마자 오늘은 자신이 운전을 해서 집에 돌아가고 싶다고 했다”면서 “하지만 이미 여러 차례 놀이동산에 운전한 경력이 있다는 점에서 크게 위험한 상황이 발생할 것이라 생각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확대보기

그러면서 “실제로 아들은 놀이동산에서 쉽게 탑승할 수 있는 범퍼카 운전 실력이 좋은 편이다. 조수석에 (내가) 앉아있었으니 문제될 것이 없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한 씨는 공안국으로 이동 후 추가 조사 중에도 “아들은 생각보다 운전 경험이 있는 아이”라면서 “오히려 출동한 공안들과 신고한 시민들 탓에 운전 중이었던 아들이 놀랐을 것이 우려된다”면서 웃음을 보였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한편, 사건 직후 관할 공안국은 한 씨에 대해 벌금 500위안을 부과, 교통안전교육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중국 현지 누리꾼들은 한 씨에게 내려진 벌금이 지나치게 가볍다는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는 상황이다.


누리꾼들은 ‘생명을 가지고 장난한 여성에게 진짜 모성애라는 것이 있는지 의문이 든다’, ‘자신과 자식의 목숨을 걸고 장난을 친 것도 의아한데, 행인들의 목숨까지 위협한 위험한 상황이 초래됐다’, ‘벌금 500위안은 지나치게 가볍다. 아이의 생명과 인근을 오고가는 주민들의 생명을 위협한 이 여성이 실제 아이의 친모라는 사실을 믿을 수 없다’ 는 등의 질타가 이어지고 있는 상태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