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중국

[여기는 중국] 아버지가 다른 쌍둥이 탄생… “1000만 분의 1 확률”

확대보기

▲ 사진=123rf.com(자료사진)

오랫동안 기다려왔던 쌍둥이 자녀를 품에 안은 중국의 한 남성이 황당한 진실과 마주했다. 쌍둥이 자녀 중 한 명은 자신의 친자녀가 아니라는 사실이었다.


중국신문주간 등 현지 언론의 14일 보도에 따르면 이름이 밝혀지지 않은 이 부모는 쌍둥이를 출산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실시한 유전자 검사에서 쌍둥이의 유전자 정보가 각기 다르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후 남편은 아내가 자신 외에 다른 남성과도 성관계를 가졌다는 사실을 확인했고, 이 과정에서 쌍둥이들이 각기 다른 유전자를 가지고 태어났다는 것을 알고는 놀라움을 감출 수 없었다.

친자보고서를 작성한 의사인 덩야쥔에 따르면 쌍둥이가 서로 다른 유전자 정보를 가지고 태어나기 위해서는 먼저 임신부인 여성이 같은 달에 한 개가 아닌 두 개의 난자를 만들어내야 한다. 이후 매우 짧은 간격으로 두 명의 남성과 성관계를 가진다면, 각각의 남성에게서 서로 다른 유전자를 내포한 정자가 두 개의 난자와 만나 쌍둥이 태아가 생길 수 있다.

덩 씨는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이러한 결과는 쌍둥이 신생아가 한 명의 어머니와 두 명의 아버지를 가지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아버지가 다른 쌍둥이가 태어나는 일은 매우 드물며, 굳이 가능성으로 보자면 1000만 명 중 1명 꼴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의학적으로 매우 드물게 나타나는 사례지만, 중국에서 유사한 사례가 등장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19년 중국 남부 샤먼시의 부부 한 쌍이 현지 경찰서에 쌍둥이 아들의 출생신고를 하러 갔다. 등록을 마치기 위해서는 친자확인 검사 결과를 제출해야 했는데, 남편은 쌍둥이 아들 중 한명이 자신과 전혀 닮지 않은 것을 보고 의아함을 감추지 못했다.

유전자 친자확인 검사를 ‘무사히’ 마쳤음에도 불편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던 남편은 결국 아내를 추궁했고, 아내는 다른 남성과의 외도를 인정하고 말았다.


2014년 중부 저장성 이우출신의 한 부유한 사업가도 쌍둥이 아들 중 한명이 자신 및 아내와 달리 큰 쌍꺼풀을 가지고 있는 것을 수상하게 여기고 유전자 검사를 실시했고, 그 결과 역시 아내의 외도 사실이 밝혀졌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