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뉴스

신분당선 서북부 연장 용역 또 연기

서울시 “경제적 타당성 확보 위해 재검토”

신분당선 서북부 연장 사업의 서울시 연구용역 결과 발표가 9월로 연기됐다. 경제적 타당성을 확보하기 쉽지 않은 만큼 정거장이나 노선 변경 등이 불가피하다.

7일 서울시 등에 따르면 신분당선 서북부 연장 예비타당성조사 관련 서울시 보완 용역 결과 발표가 9월 말로 넉 달가량 연기됐다.<서울신문 4월 20일자 20면>

서울시는 경제적 타당성을 확보하기 위해 사업계획을 체계적으로 보완하고 재검토할 시간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최근 국가교통 데이터베이스를 적용해 교통수요를 재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의 예비타당성 조사 점검회의 결과에 대한 대응방안을 마련하고, 정거장이나 노선 변경을 포함한 사업계획을 전면 재검토할 방침이다.

서울시 용역 결과 발표가 미뤄지면서 KDI 예타 결과 발표도 내년으로 연기될 가능성이 커졌다.

신분당선 서북부 연장은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4·15 총선에서 지역구 핵심 공약으로 내놓은 사업이다. 서울 용산에서 경기 고양 삼송지구까지 약 18㎞를 연장하는 것으로, 2013년 박원순 서울시장이 공식 발표했다. 총선 직후 연구 용역 발표가 연기된다는 보도가 나오자 이 전 총리는 서울시 도시교통실 관계자들을 만나 관련 내용을 논의했다. 이 전 총리 측은 “신분당선 (연장) 추진의 필요성을 이미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민영 기자 min@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서울區政

고시 · 채용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