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따뜻한 세상] 코로나 의료봉사로 받은 수당 전액 기부한 전직 간호사

확대보기

▲ 코로나19 의료지원활동 수당을 후배들과 동료의료진을 위해 쓰겠다고 밝힌 김진선씨. [사진=김진선씨 제공]

한 간호사가 대구에서 코로나19 의료 봉사활동을 통해 받은 수당 전부를 후배들과 동료의료진을 위해 쓰겠다고 밝혔다.

따뜻한 사연의 주인공은 전직 간호사 김진선씨. 지난 3월 의료진이 부족하다는 소식을 들은 김씨는 한걸음에 대구로 달려갔고, 3월 11일부터 4월 1일까지, 22일 간 경증확진환자 진료소인 삼성생명연구소에서 의료지원업무를 담당했다.

“대구에 의료진이 부족하다는 뉴스를 보자마자 가야겠다는 마음이 들어서 주저 없이 대구 확진환자 간호파트에 지원했어요. 3월 10일 삼성생명연구소 발령 소식을 듣고, 다음날 KTX를 타고 대구로 내려가 환자를 돌보기 시작했어요.”

김씨는 최근 의료봉사를 통해 받은 수당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후배들을 위해 써 달라”며 모교인 호서대학교에 100만원의 장학금을 기부했다. 또 수당 일부는 의료현장에서 고생하는 동료를 위해 쓰기로 결정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자영업자가 많이 어렵다 보니, 아르바이트를 못하는 학생들이 늘어서 장학금을 기부하게 됐어요. 나머지는 아직도 현장에서 고생하는 간호사 분들을 위해 간식을 기부하려고 준비 중입니다.”

김씨는 아직도 현장에 남아 있는 동료를 생각하면 미안함과 고마움이 교차한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가 끝날 때까지 남아 있겠다는 분들이 대다수였다. 먼저 떠나온 게 늘 미안하다. 힘든 시기를 잘 견뎌준 동료들에게 고맙다는 말, 정말 멋있다는 말을 전해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김씨는 지난해 3월 25일까지 고려대 구로병원 혈액종양내과 암 병동에서 근무했다. 지금은 간호사를 위한 기업 드림널스 공동대표로, 후배들을 위한 교육콘텐츠 제작 사업을 하고 있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