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50대·경단녀·자영업자… ‘오경자’가 가른다

수정: 2020.04.14 09:25


● 녹화일 4월2일, 업로드 4월 14일
● 샤이트럼프, 샤이진보, 샤이보수. 샤이표, 스윙보터라고 불리는 부동층은 요즘 선거의 뉴노멀(새 질서)입니다. 부동층은 고정 지지정당 없이 매 선거마다 ‘따져서’ 투표하는 유권자를 말합니다. 이들은 특히 무엇을 따질까요. 생계와 일자리 문제입니다. 특정 정당 고정 지지층이 검찰개혁, 코로나 방역 등 사회·정치개혁 이슈를 중시해 표심을 정하는 것과 대비되는 부분입니다. 현재 생계와 일자리에 특히 관심이 많은 계층은 ‘퇴직한 50대, 경력단절 주부, 자영업자’입니다. ‘오.경.자.’가 스윙보터가 된 더 자세한 이유를 강남의소리(VOG) 파이널 특강 ‘알고나 찍자’에서 확인하세요.
● 강남의소리(VOG) 전편은 유튜브 패스추리tv에서 볼 수 있습니다.
홍희경 기자 saloo@seoul.co.kr

확대보기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