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사고

‘n번방 사진 보유’ 음독 시도 20대 끝내 숨져… 유서 발견

경찰에 음독 후 자수… 병원 퇴원 후 17일 만에 거듭 극단적 선택 추정

경찰, 국과수에 부검 의뢰

확대보기

▲ n번방 성 착취 강력처벌 촉구 시위 운영진이 지난 25일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n번방 사건 관련자 강력처벌 촉구시위 및 기자회견’을 열고 가해자 강력 처벌과 신종 디지털 성범죄 법률 제정 등을 촉구했다. 사진은 한 참가자가 손피켓을 들고 있는 모습.
뉴스 1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의 성 착취물을 공유한 ‘n번방’ 사진을 갖고 있다며 최근 경찰에 자수하기 전 음독을 시도했던 20대 남성이 10여일 만에 재차 극단적 선택을 해 끝내 숨졌다.

11일 인천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쯤 인천시 한 아파트에서 A(28)씨가 숨져 있는 것을 그의 가족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사망한 A씨 주변에서는 그가 쓴 것으로 추정되는 유서가 함께 발견됐다.

A씨는 앞서 지난달 24일 전남 여수경찰서를 찾아가 “n번방 사진을 가지고 있다”며 자수했다.

실제 A씨의 휴대전화에서는 아동 음란물 등 340여장의 사진이 발견됐다. 그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구속)이 검거되면서 n번방 사건 관련 음란물 소지자 처벌을 촉구하는 여론이 높아지자 불안했다”고 자수 동기를 밝혔다.

그러나 A씨는 조사 과정에서 얼굴이 파래지는 청색증 증상을 보였고, 경찰에 “사실 경찰서에 오기 전에 음독했다”고 털어놨다. A씨는 광주 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퇴원했으나 17일 만에 숨졌다.

확대보기

▲ 미성년자와 여성들의 불법 성 착취 영상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A씨는 텔레그램을 통해 모르는 이로부터 음란물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몸에서 외상 등 타살 흔적을 발견하지 못했으며 정확한 사인을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의 의뢰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확대보기

▲ 대학생 페미니즘 연합동아리 ‘모두의페미니즘’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열린 ‘텔레그램 N번방 관련 입법, 사이버성범죄 방지ㆍ처벌법 즉각 제정 촉구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0.4.2
박지환기자 popocar@seoul.co.kr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