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일본 코로나19 감염 6260명, 전 후생상 “실제론 10배”

확대보기

▲ 일본 도쿄의 직장인들이 9일 마스크를 모두 쓴 채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아베 신조 총리는 지난 7일 도쿄를 비롯한 7개 현에 코로나19 긴급사태를 선언했다.
도쿄 AP 연합뉴스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가 6000명을 넘어섰다.

공영 NHK 방송의 집계에 따르면 9일 하루 동안 도쿄도에서만 181명이 확인된 것을 포함해 37개 도도부현(都道府縣) 광역지역에서 모두 576명의 신규 감염이 확인됐다. 도쿄와 일본 전역의 신규 확진자 수는 각각 하루 기준으로 가장 많은 것이다. 또 신규 확진자가 500명을 넘은 것은 전날 515명에 이어 이틀째다.

이로써 일본에서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된 사람은 공항 검역단계 확인자와 전세기편 귀국자 포함 5548명으로 늘었다. 여기에 크루즈 유람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선자 712명을 더하면 6260명으로 집계됐다.

일본 내 사망자는 9일 3명이 추가돼 국내 감염자 108명과 유람선 승선자 11명 등 119명이 됐다.

감염자 수를 광역지역별로 보면 긴급사태가 선포된 도쿄가 가장 많은 1519명이고, 그 다음이 오사카(616명), 가나가와(381명), 지바(354명), 아이치현(301명) 순이다. 시마네현에서도 첫 환자가 나와 전체 47개 광역단체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가 확인된 것은 45곳이 됐다. 지금까지 확진자가 나오지 않은 곳은 이와테, 돗토리 등 2개 현뿐이다.

9일까지 증상이 호전돼 퇴원한 사람은 유람선 승선자 638명을 포함해 모두 1323명이다.

한편 일본 후생노동상을 지낸 마스조에 요이치 전 도쿄도 지사가 실제 감염자는 공식 발표의 10배에 이를 것이라고 주장해 눈길을 끌었다. 마스조에 전 지사는 이날 치 마이니치신문 인터뷰를 통해 “난 PCR 검사(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유전자 검사) 건수를 늘려야 한다고 처음부터 주장했지만, (일본 정부의) 움직임은 둔했다”고 비판하고 “(일본 내) 감염자 수는 실제는 한 자릿수 정도 차이가 나는 것 아니겠느냐. 정확한 현황 분석 없이 (긴급사태) 선언 발령의 가부를 판단하는 것은 위험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제1차 아베 내각 말기인 2007년 8월부터 2009년 9월까지 2년 남짓 후생노동상을 지냈고, 2014년 2월부터 2016년 6월까지는 도쿄도지사로 재직했다.

마스조에 전 지사는 아베 신조 총리에게 코로나19 대책을 자문하는 ‘기본적 대처 방침 등 자문위원회’에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국민에게 부담을 강요하는 선언을 하려면 경제 전문가와 위기관리 스페셜리스트도 필요하지 않겠느냐”면서 자문위를 구성하는 16명은 변호사를 제외하면 감염증 대책 등 의료 분야 전문가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